'죽지않는인간들의 밤' 6개국 판매·2개국 10월 개봉 확정…亞지역 선판매 쾌거

2020-10-01 08:39:25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개봉과 동시에 올 추석 최강 코미디의 탄생으로 호평 받고 있는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이 해외 판매에서도 쾌거를 거뒀다.



지난 29일(화) 개봉해 관객들의 극찬 세례 속에 흥행 열기를 고조시키고 있는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이 해외 6개국 판매와 더불어 2개국에서는 10월 개봉 소식을 전하며 세계적인 흥행 돌풍의 시작을 알렸다.

대만(Caichang), 베트남((Lotte Vietnam), 인도네시아 (Moxienotion (PT Mitra Media Layar Lebar)), 홍콩, 마카오(Edko Films), 일본(King Records), 필리핀(Viva Communications)까지 총 6개국 해외 판매를 확정 지은 가운데 이중 대만과 베트남은 10월 30일 개봉을 확정 지었다.

대만 배급사 측은 "코미디는 최근 대만 관객들로부터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장르이다. 거기에 더해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은 기존의 한국 코미디와 다른 독특함을 지니고 있다. 기발하면서도 코믹한 이 영화의 테마가 사람들의 관심을 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티켓 파워가 있는 배우진까지 얹혀지면서, 대만 극장에서의 큰 성과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제껏 본 적 없는 독보적인 영화라는 국내 관객들의 만장일치 추천 열풍을 이어받아 전 세계적으로 그 열기를 몰고 나갈 전망이다.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은 죽지 않는 언브레이커블을 죽이기 위한 이야기를 그린 코믹 스릴러이다. B급 감성을 A급 연기와 연출로 버무려 완성한 특 A급 최강 코미디로서 도저히 예측 불가능한 웃음 포인트가 현웃을 터트리게 만든다. '웃음순도 100%' 코로나도 물리칠 최강 코미디이자 연기파 웃음 단합대회, 기막힌 캐스팅과 화려한 캐릭터의 향연은 뜻밖의 웃음폭탄으로 추석 극장가를 강타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메가폰을 잡은 신정원 감독은 '시실리 2km', '차우', '점쟁이들' 등 전작들 못지 않은 놀라운 발상이 돋보이는 소재를 바탕으로 자신만의 개성과 독창적인 색채로 그려냈다. 인류 멸망을 목표로 지구에 온 언브레이커블과 이에 맞서는 대한민국 세 명의 여고 동창 전사들의 전대미문 대결 속에 이정현, 서영희, 이미도가 여자들만의 특별한 연대를 담았고, 언브레이커블 김성오와 미스터리 연구소 소장 양동근이 합세해 역대급 열연과 최강의 시너지를 선보인다. 웃음빌런으로 소문이 자자한 양동근의 능청스러운 코믹 열연과 이미도와의 환상 케미는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은 코미디를 기반으로 SF와 호러 스릴러적인 긴장감과 상상 이상의 스펙터클한 액션까지 결말까지 예측 불가한 4차원 코믹 SF로서 웃기면서 무섭고, 무서우면서 웃음 터지는 신기한 경험을 선사한다. 코믹과 스릴러, SF와 호러, 액션까지 모두 담아 올 추석, 전 세대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