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맨유전 가능하다"는 무리뉴 감독, 베일에게는 한없이 신중

2020-10-01 08:00:37

손흥민 AF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손흥민의 복귀 시기가 예정보다 빨라질 전망이다. 빠르면 오는 주말 맨유와의 4라운드 경기에도 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조제 무리뉴 감독은 30일(한국시각) 마카비 하이파와의 유로파리그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열린 사전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은 당연히 마카비전에 뛸 수 없다. 하지만 일요일 경기는 가능성이 있다. 매우 의심스럽지만 어쩌면 뛸 수도 있다. 나는 손흥민이 뛸 수 없다는 사실을 말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지난 첼시전 후 "손흥민은 10월 A매치 주간 이후 돌아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 말과 완전히 다른 설명이었다.

손흥민은 지난 27일 뉴캐슬과의 리그 3라운드에서 전반을 마친 후 교체아웃 됐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손흥민이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다고 전했다. 최소 3주 이상 결장이 예상됐지만, 무리뉴 감독의 말에 의하면 생각보다 부상 정도가 더 가벼운 것으로 보인다. 물론 이른 복귀는 독이다. 햄스트링이 재발이 잦은 부위다. 빠르게 경기에 나설 경우, 오히려 더 큰 화를 입을 수도 있다.

반면, 무리뉴는 가레스 베일에 관해서는 굉장힌 신중한 입장이었다. 무리뉴 감독은 "베일은 아직 준비가 되지 않았다. 마카비전은 물론, 주말 경기도 어렵다. 그는 프로페셔널하게 컨디션을 올리고 있지만, 경기를 뛰기는 어렵다. 아직 라이언 긱스 감독과 이야기 하지 않았지만, 웨일스 대표팀에서도 뛰기 어려울 것이다. A매치 기간은 베일의 회복에 대단히 중요하다"고 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