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안정환 "최용수 만나고 싶지 않아…수신 거부 당해"

2020-10-17 10:17:04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안정환이 국가대표 선배 최용수로부터 수신 거부당한 사연을 털어놓는다.



안정환은 17일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현정완)' 2회에서 또 다른 축구 레전드 최용수를 소환한다. 무인도에서 안정환 잔소리에 지친 이영표가 "다음엔 형이 최용수 선배랑 같이 와서 심부름만 300번 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던진 말이 도화선이다.

안정환은 최용수란 이름을 듣자마자 "난 그런 사람 모른다. 밖에서도 만나고 싶지 않다"며 발끈한다. 그러면서 최용수가 자신의 전화번호를 수신 거부까지 해놓은 사실을 상세히 설명하며, 억울함을 호소한다.

안정환은 "진심으로 그 형(최용수)이랑은 죽어도 안 온다. 프로그램 하차할 것"이라며 "출발할 때부터 싸우고 서로 다른 배로 나올 수 있다. 만약 둘이 만나면 정말 크게 싸워서 이 프로그램이 대박 나든지, 아니면 없어질 것"이라고 소리친다.

안정환의 강한 저항을 지켜보던 이영표는 회심의 미소를 짓는다. 이어 "내가 봤을 땐 형(안정환)이 잘못했다"고 말해 안정환을 더욱 분노케 만든다. 과연 안정환이 직속 선배 최용수에게 수신 거부당한 이유는 무엇인지, 깊은 갈등의 골은 어느 정도인지, 2회에서 자세한 내막을 확인할 수 있다.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치열한 예능 전쟁에서 화려하게 출발했다. 지난주 등장과 함께 동시간대 예능 1위, 화제성을 나타내는 2049 시청률은 파일럿 대비 50% 상승하며 토요일 밤 예능 지형을 뒤바꾸고 있다.

'안데렐라' 안정환, 반전의 이영표, 월드컵 레전드 절친들의 무인도 두번째 에피소드는 17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