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제니 "본명 김제니, 이정재 팬 母가 '모래시계' 보고 지었다"

2020-10-17 21:56:59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아는 형님' 제니가 이름에 얽힌 비하인드를 밝혔다.



1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블랙핑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3년 만에 '찐' 월드스타가 돼서 전학 온 블랙핑크. 블랙핑크의 곡 '뚜두뚜두'는 유튜브 조회수 13억 뷰에 달할 정도다. 뿐만 아니라 블랙핑크의 공식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방송일 기준 5120만 명으로 저스틴 비버에 이어 세계 2위를 차지했다.

블랙핑크는 따로 리더가 없다고. 이 이유에 대해 리사는 "각자 잘하는 부분이 있어서 담당을 나눴다. 나는 댄스, 제니는 나서서 하는 거, 지수는 맏언니니까 어려운 결정을 내리는 것, 로제는 섬세한 부분을 챙긴다"고 밝혔다.

가장 최근 회사에게 했던 제안은 한국 예능에 많이 나오고 싶다는 것. 제니는 "스케줄이 빡빡해서 회사에선 배려 차원에서 빼줬는데 우리가 예능도 꼭 하고 싶다고 했다"고 밝혔다.

제니의 본명은 김제니. 제니는 "내 이름이 본명이라는 걸 잘 모르더라. 한글 이름이다"라며 "어머니가 이정재 씨 팬이다. 이정재 씨가 '보디가드'에서 재희라는 역을 맡아서 아들을 낳으면 재희로 짓겠다고 하셨다. 근데 딸이 나와서 비슷하게 제니로 지었다"고 이름에 얽힌 비하인드를 밝혔다. 제니는 "실제로 이정재 씨를 만나서 말씀해드렸다. 어머니가 팬인 거에 놀라시고 잘해주셨다"고 밝혔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