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파더' 노라조, 이번엔 콩나물로 완벽 변신...백종원 "상 줘야 해" 감탄

2020-10-17 23:27:15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노라조가 '백파더'에서 팔방미인 활약을 펼쳤다.



노라조(조빈, 원흠)는 17일 오후 생방송으로 진행된 MBC 쌍방향 소통 요리쇼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이하 '백파더') 콩나물 편에서 타이머 밴드로 활약했다.

오프닝에서 센스 있는 개사와 노란색 스타일링이 인상적인 '백파더 송' 무대로 '콩나물'이라는 주제를 소개한 노라조는 이날 생방송 내내 함께하며 백종원, 양세형과 또 다른 역할로 재미를 선사했다.

백종원은 콩나물을 표현한 조빈의 스티로폼 시루, 실리콘 왕관, 원흠의 브로치에 "상을 줘야 한다"며 특별한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양세형 또한 "나이스 퍼포먼스 감사하다"고 전했다. 조빈은 원흠의 노란색 의상을 보고 "태진아 선생님 같지 않냐"고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격적인 돼지고기 콩나물밥 요리가 시작되자 노라조는 요린이들 만큼이나 백종원의 요리에 집중하며, 적재적소에 재치 있는 리액션을 더했다. 조빈은 백종원이 콩나물밥 취사 방법을 소개할 때 "와, 역시 족집게"라고 박수를 치기도 했다.

양념장 재료 소개는 양세형의 목소리에 노라조의 율동이 함께 했다. 리듬에 맞춘 조빈, 원흠의 움직임이 요린이들의 긴장감을 풀어줬다.

타이머 밴드로서의 활약도 이어졌다. 노라조는 요리 도중 '백파더 송' 무대를 다시 선보이며 보는 이들의 흥을 끌어올렸다. 백종원은 이번에도 노라조의 무대를 흐뭇하게 감상하며 "확장판에는 노라조가 옷을 갈아입고 준비하는 것도 다 나온다"고 홍보해 훈훈함을 유발했다.

한편, 노라조는 다양한 행사뿐 아니라 방송 등에서 잇단 러브콜을 받으며 '대세 듀오'로 활약 중이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