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함연지 "드라마 속 재벌 3세 이미지와 달라, 난 소심하고 찌질해"

2020-10-17 23:46:18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전참시' 함연지가 재벌 3세의 선입견에 대해 밝혔다.



1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뮤지컬배우 함연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함연지는 오뚜기 함영준 회장의 딸로 알려진 배우. 함연지를 본 송은이는 "보통 재벌이라 하면 왕관의 무게를 견디는 차갑고 도도한 이미지인데 다른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함연지는 "저는 그렇게 차갑고 도도한 드라마 속 재벌 이미지와는 거리가 있고 사실 찌질한 성격이다. 21살까지는 가게에도 못 들어갔다. 엄마가 백화점에 가자 하면 백화점에 들어가는 게 무서워서 밖에 서있었다. 성격 자체가 소심하고 찌질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국밥집에 갔는데 뒷 사람만 자리에 앉혀주고 주문도 안 받고 음식도 안 주더라. 주문하고 50분 동안 기다린 적이 있다"고 실제 성격에 대해 밝혔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