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스토리] 정말 안 도와 주네~폭투 두개가 가른 롯데의 운명

2020-10-18 06:28:12

롯데 허문회 감독이 3회초 2사 3루 상황에서 손아섭의 발이 공을 건드린 것으로 수비 방해 판정을 받자 강하게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NC가 롯데를 연이틀 격파하며 정규리그 우승을 향한 매직넘버를 3으로 줄였다. NC는 17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롯데와의 경기에서 4대3으로 신승했다.



선발 김영규가 4.2이닝 동안 3실점 하고 조기강판 됐지만 7명의 불펜 투수들이 남은 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를 지켰다.

타선에선 NC가 2-3으로 뒤지던 5회말 2사후 양의지가 폭투를 틈타 동점 득점을 올리고, 알테어가 역전 결승타를 치며 승리를 견인했다.

역전에 재 역전을 거듭했던 1점차 승부에서 폭투 두개의 결과가 롯데를 운명을 갈랐다.

첫번째 상황은 롯데가 0-2로 뒤지던 3회초 2사 3루 상황에서 발생했다. 타석에 선 손아섭이 풀카운트 상황에서 김영규의 바운드 볼에 스윙을 했고. 공은 포수김태군의 미트를 맡고 튕겨 나갔다.

이 상황을 손아섭은 낫아웃 상황이라 생각해 1루를 향해 전력 질주 했고, 3루주자 마차도는 홈을 밟았다. 하지만 김태군은 볼을 잡으러 가며 볼이 손아섭의 발에 맞았다고 어필 했고, 심판진은 합의 판정 끝에 수비방해를 선언했다.

이에 허문회 감독은 스윙 후 출루하는 정상적인 과정에서 공이 발에 스쳤다며 강하게 어필했고. 경기는 5분여 동안 중단됐다. 하지만 판정은 바뀌지 않았고, 이닝은 그대로 종료 됐다.

한점이 중요했던 순간, 만약 정상적인 플레이 였다면 롯데는 0-1로 따라 붙으며 분위기 가져올 수도 있었던 터라 더 아쉬웠다.

두번째 롯데를 울렸던 폭투는 3-2 리드를 이어가던 NC 5회말 2사 2,3루 노진혁 타석에 발생했다. 롯데 선발 박세웅의 폭투에 노진혁이 스윙을 했고, 포수 김준태가 볼을 놓치면서, 3루주자 양의지가 홈을 밟아 동점이 됐다.

폭투 한개에 동점을 허용하고 1-3루 위기를 맞은 박세웅은 흔들렸다. 후속타자 알테어가 우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4-3 역전에 성공했다. 알테어의 한방이 그대로 결승타가 되었다.

창원=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10.18/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