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재영♥진정식, 에펠탑 투샷으로 기념한 결혼 10주년 "시월의 어느 멋진 날"

2020-10-18 06:00:40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배우 진재영이 프로골퍼 진정식과의 결혼 생활을 추억했다.



진재영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네가 다른 사람이 아니라 나를 사랑해줘서 정말 고마워. 시월의 어느 멋진 날 #어느덧 #결혼10주년"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파리 에펠탑을 배경으로 찍은 진재영 진정식 부부의 투샷이 담겼다. 커플 트렌치코트를 입고 있는 두 사람. 진정식은 진재영의 무릎을 베고 누워 달달함을 드러냈다. 결혼 10주년을 맞은 두 사람의 럭셔리한 여행 추억이 돋보인다.

앞서 진재영은 "오늘. 제 10회 결혼기념일. 십년 전엔 몰랐지. 우리 둘이 이 작은 섬마을 바닷가에 마주 앉아 결혼 10주년을 맞게 될 줄. 할머니 할아버지가 되어도 우리 예쁘게 살아가자"라며 제주도 바다에서 맞이한 결혼 10주년을 공개했다.

한편 진재영은 지난 2010년 4살 연하의 프로골퍼 진정식과 결혼해 제주도에서 생활하고 있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