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너를 찾아야겠다"…'스타트업' 수지→남주혁, 성공의 닻 올렸다

2020-10-18 09:13:45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성공을 향한 엇갈린 청춘 남녀의 고군분투가 감성을 자극하면서도 미소를 띠게 하는 스토리로 포문을 열었다.



지난 17일 오후 첫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박혜련 극본, 오충환 연출) 1회에서는 서달미(배수지), 한지평(김선호), 원인재(강한나)의 필연적 재회 그리고 한지평이 이름을 빌려 보낸 편지 때문에 본의 아니게 서달미의 첫사랑이 된 남도산(남주혁)까지 각기 다른 인생의 항로에 오른 네 청춘의 이야기가 베일을 벗었다.

먼저 동생 서달미와 언니 원인재의 엇갈린 선택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스타트업 릴레이 강연 도중 갑자기 "이기적인 선택은 없었나요? 서인재 씨?"라고 물은 관중석의 서달미와 "내 이름은 원인재"라 답한 무대 위 네이쳐모닝 CEO 원인재의 의미심장한 신경전 그리고 서달미를 보고 놀란 SH벤처 캐피탈 수석팀장 한지평의 표정이 그려지면서 흥미진진한 과거 서사가 풀렸다.

어린 시절 서달미는 창업으로 가난을 겪던 아빠의 곁에 남았고, 원인재는 돈을 택해 이혼한 엄마를 따라가 성까지 바꿔 친자매 사이에 깊은 골이 생긴 상황. 이에 언니 원인재에게 지고 싶지 않았던 서달미는 허세를 부렸고, 만난 적도 없는 어릴 적 편지의 주인공 남도산을 남자친구로 내세워 파티에 가겠다는 선전포고까지 했다. 그러나 곧바로 후회막심한 서달미가 뒷수습 할 생각에 정신줄을 놓아버린 코믹한 모습은 웃음을 터뜨리게 했다.

묘하게 신경이 쓰이던 서달미를 지켜보다 따라간 한지평은 그곳에서 어린 시절 오갈 데 없던 자신을 거둬준 서달미의 할머니 최원덕(김해숙)을 봤다. 과거 한지평이 오해로 인해 모진 말을 내뱉을 때도 어른스럽게 보듬고, 성공하면 연락하란 말이 아닌 "힘들면 연락해"라던 최원덕의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감동으로 울컥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서달미를 위로해줬던 편지는 어렸던 그녀에게 친구를 만들어주자던 최원덕의 부탁으로 시작됐고, 신문에 난 수학올림피아드 수상자 남도산의 이름만 빌려 한지평이 써서 보낸 것이라는 비밀이 드러나 한층 얽히고설킨 예측불허의 운명이 예고됐다.

그리고 벚꽃나무 아래 우편함에 편지를 넣은 서달미의 마음을 담은 듯 날아간 작은 벚꽃잎이 최원덕과 재회한 한지평을 지나, 진짜 남도산에게 닿은 장면은 제대로 벅차오르는 설렘을 안겼다. 마침내 프로그램을 완성해낸 천재적인 개발자 남도산의 환한 미소와 함께 "그래서 나는 이제, 남도산 너를 찾아야겠다"라는 서달미의 다짐이 오버랩 된 것.

과연 본의 아니게 첫사랑으로 얽힌 두 청춘 남녀가 과연 어떻게 만나게 될지, 1회 엔딩을 장식한 남도산이 2회에서 어떤 본격적인 활약을 펼칠지 뜨거운 기대감이 치솟고 있다.

한편, '스타트업' 1회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5%, 최고 5.3%를 기록했고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4%, 최고 5.0%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3.4%, 최고 4.0%, 전국 평균 2.9%, 최고 3.3%를 기록해 수도권 기준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