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호 “이근 끝까지 거짓말. 故 정인아와 연인사이 맞아” 주장

2020-10-19 16:09:42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김용호 전 기자가 이근 대위에 대한 폭로를 이었다.



김 전 기자는 지난 18일 개인 유튜버 채널 '김용호연예부장' 커뮤니티에 "이근이 또 글을 올렸나요? 끝까지 거짓말을 하는군요. 제가 방송에서는 말을 자제했는데 이근이 뻔뻔하게 나오니 취재한 내용 몇 가지만 공개합니다"라며 추가 폭로 내용을 전했다.

이어 "이근은 당시 서울스카이다이빙학교 코치였습니다. 정인아는 이근과 함께 여러 번 강하를 했습니다.(사진 다수 확보했습니다). 이근은 정인아의 시신수색과 장례식에 참여했습니다. (당시 사고 상황과 시신수색 작업의 문제점에 대해서는 전문 스카이다이버 분들이 쓰신 글들이 많으니 찾아보시면 참고가 될 것입니다. 정말 단순 사고사인지...). 이근은 정인아와 연인사이였습니다. 본인이 주변 사람들에게 직접 다 이야기 하고 다녔고 당시 페이스북에 사랑하는 인아가 죽어서 슬프다고 사진을 마구 올렸습니다"라고 주장했다.

김 전 기자는 "그러고서 이근은 뻔뻔하게 '라디오스타'에 나가서 스카이다이빙 경험담을 이야기 한 것 입니다"라고 덧붙였다.

또 사고 보고서를 공개하며 "스카이다이빙 사고에 대한 국토교통부의 조사보고서를 입수했습니다. 상당한 문제점들이 보고서에서도 명시돼 있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이근은 자신은 책임이 없다고 발뺌하고 있나요? 동료로 사랑하는 사이였을 뿐이라고 말했더군요. 냉정하게 사건을 분석해서 다음 방송 준비하겠습니다"고 전했다.

앞서 김 전 기자는 이날 과거 스카이다이빙 사고로 숨진 모델 겸 배우 故 정인아와 이근이 연인 관계였으며 이 대위가 당시 사건과 관련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근은 개인유튜브 채널 '이근대위 ROKSEAL' 커뮤니티에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께. 지금까지 배 아픈 저질이 방송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하든 말든 그냥 고소하고 무시했지만, 이제는 하다 하다 저의 스카이다이빙 동료 사망사고를 이용해 이익을 챙기면서 허위사실을 유포한다고요? 별 쓰레기를 다 봤네요"라며 "그분의 가족분들한테 제2차 트라우마를 불러오는 것은 물론, 현장에도 없었던 저를 그분의 교관도 남자친구도 아니었던 저 때문에 정인아가 사망했다고요? 이 사실은 정인아의 가족도 다 알고 있습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일이 대응 및 설명할 필요가 없어서 안 했지만 저의 가족을 공격하고, 이제 제가 존중했던 스카이다이빙 동료를 사망하게 했다고 하니 증거를 제출하겠습니다"면서 "참, 쓰레기에게 고소장 또 갈 겁니다. 지옥에서 보자"라고 경고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