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현의 자유 가르치다 참변' 佛교사 마지막길에 최고 훈장 수여

2020-10-21 08:03:51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세계 시민으로서 알아야 할 가치, 표현의 자유를 학생들에게 가르치다 참혹하게 살해된 프랑스 교사를 떠나보내는 마지막 길에 프랑스 정부가 최고 훈장을 안겨준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파리 소르본대학에서 엄수하는 국가 추도식에서 중학교 역사·지리 교사 사뮈엘 파티(47)에게 레지옹 도뇌르(Legion d'Honneur)를 수여한다고 BFM 방송 등이 전했다.

이날 오후 7시 30분 열리는 추도식에서 마크롱 대통령이 발표할 추도사에는 종교와 정치의 분리를 뜻하는 라이시테와 표현의 자유 등 프랑스가 지켜내야 할 가치들에 대한 내용이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그간 국가 추도식을 나폴레옹 묘역이 있는 앵발리드나 국가 위인들을 안치한 팡테옹 등에서 주로 개최해왔으나 이번에는 고인이 남긴 발자취를 헤아려 계몽과 지성을 상징하는 소르본 대학을 택했다.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소르본 대학이 "지식의 사원"이자 "프랑스가 배출한 천재들의 고향"으로서 "지난 수백 년간 표현의 자유와 사상의 자유를 표출해온 상징적인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추도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참석 인원을 300∼500명으로 제한하는 대신 대학 앞에 대형 스크린을 설치해 추도식을 중계할 예정이다.

파리에서는 오후 9시부터 야간 통행이 금지되기 때문에 행사는 1시간 안에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추도식에는 프랑수아 올랑드 전 대통령과 프랑스에서 이슬람교도를 대표하는 무슬림평의회(CFCM) 관계자들도 함께 자리할 예정이다.
파티는 이달 초 표현의 자유를 주제로 수업을 하면서 이슬람교 선지자 무함마드를 소재로 삼은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의 만평을 보여줬다가 지난 16일 길거리에서 참수당한 채 발견됐다.

범행 현장에서 도망치다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즉사한 체첸 출신의 용의자(18)는 불만을 품은 한 학부모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영상을 보고 고인을 찾아간 것으로 조사됐다.

runra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