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맛' 문정원, ♥이휘재가 '럭셔리한 정준호 방' 부러워하자 "셋째 낳으면"

2020-10-21 00:32:14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아내의 맛' 문정원이 남편 이휘재에게 셋째를 언급했다.



20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아맛팸들이 정준호-이하정 부부의 집에서 김장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근 이사를 한 정준호-이하정 부부의 새 집이 이날 최초로 공개됐다.

집들이 겸 김장을 위해 정준호-이하정 부부의 새 집을 찾은 이휘재-문정원 부부는 집 구경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준호 이하정 부부의 새 집은 넓고 깔끔한 인테리어로 시선을 모았다. 특히 집무실처럼 완벽하게 갖춰진 정준호의 방이 눈길을 끌었다.

정준호의 방을 본 이휘재는 "회장님(정준호) 방이 너무 좋더라. 남자방이란 저런거다"며 부러워했다. 이에 문정원아 "셋째 낳으면 오빠 방 만들어주겠다"고 제안했만, 이휘재는 "셋째 낳으면 더 좁아진다"라고 토로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