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기상 '상강' 실제로 서리와 얼음…아침기온 곳곳 영하권

2020-10-23 08:40:04

(서울=연합뉴스) 절기상 서리가 내린다는 '상강(霜降)'인 23일 전국 각지에서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얼었다. 사진은 이날 아침 최저기온 분포. 밤사이 지표면 냉각으로 중부 내륙과 남부 산지의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진 곳이 많았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5∼10도의 분포를 보였다.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절기상 서리가 내린다는 '상강(霜降)'이자 금요일인 23일 실제로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얼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밤사이 지표면 냉각으로 중부 내륙과 남부 산지의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진 곳이 많았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5∼10도의 분포를 보였다.

또 내륙을 중심으로 서리가 내리고 중부 내륙, 경북 내륙, 남부 산지에는 얼음이 얼었다.

주요지점 아침 최저기온은 경기 연천군 미산면 영하 2.3도, 양평군 양동면 영하 1.3도, 강원 양양군 설악산 영하 4.7도, 인제군 향로봉 영하 3.4도, 철원군 임남면 영하 3.2도, 화천군 광덕산 영하 3.0도, 홍천군 서석면 영하 2.3도, 충북 음성군 영하 1.1도, 전북 무주군 덕유봉 영하 2.3도, 경북 봉화군 석포면 영하 0.7도, 제주 윗세오름 영하 0.2도 등이다.

서울은 은평구 1.1도, 노원구 2.0도, 관악구 4.8도, 중구 4.9도, 서대문구 5.2도로 집계됐다.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으니 노약자는 체온 유지 등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이번 추위는 24일 아침 절정을 이룬 뒤 차차 풀리겠지만, 내륙은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복사냉각(지표에서 방출된 복사에너지가 흡수된 복사에너지보다 클 때 총에너지의 손실로 차가워지는 현상)에 의해 25일까지 아침 기온이 5도 이하로 머무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됐다.

eu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