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사전투표 열풍…대선 12일 앞두고 벌써 2016년 기록 넘어

2020-10-23 08:43:14

지난 12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주민 수백명이 사전투표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AP=연합뉴스]

올해 미국 대통령 선거(11월 3일)를 열흘 남짓 앞두고 사전투표에 참여한 유권자 수가 벌써 2016년 대선 당시 기록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선거정보를 제공하는 '미국선거프로젝트'(The US Elections Project)의 분석 결과, 대선일을 12일 앞둔 이날 오후 기준 약 4천766만4천여명의 유권자가 사전투표에 참여했다.



이는 2016년 대선 당시 전체 사전투표 4천701만5천여명을 웃도는 수치다.
또 4년 전 같은 시점을 기준으로 기록된 사전투표 수치의 약 8배에 달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이 단체 사이트에 따르면 지지 정당별 사전투표 비율은 민주당 50.9%, 공화당 26.6%로, 민주당 지지층이 훨씬 적극적으로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미 대선의 투표 방법은 크게 우편투표, 조기 현장 투표, 선거 당일 현장 투표로 나뉜다. 사전 투표는 우편투표와 조기 현장 투표를 포괄하는 개념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치러지는 올해 대선에선 선거 당일 감염이나 방역에 대한 우려로 투표소에 가기를 꺼리는 사람이 많아 사전투표율이 높을 것으로 예상돼왔다.

또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조 바이든 대선 후보가 치열한 경합을 벌이는 가운데 양측 진영은 지지층에 사전투표 참여를 독려해왔다.

로이터는 "많은 주가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기간에 안전한 투표 방법으로 조기 현장 투표와 우편투표를 확대하고, 바이든 후보의 거센 도전을 받는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미래에 대한 의견을 표명하려는 유권자들의 열망 속에 이런 급증세가 나타났다"고 전했다.

바이든 후보는 전국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서지만 주요 경합주에선 양측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미국선거프로젝트를 운영하는 플로리다대 마이클 맥도널드 교수는 높은 수준의 사전투표 결과를 토대로 올해 대선에선 약 1억5천만명이 투표에 참여, 기록적인 투표율을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이는 전체 유권자의 65%를 차지하며 1908년 이후 가장 높은 투표율이라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2016년 대선에선 1억3천884만7천여명이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zo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