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손님 내보내는 말투"…'골목식당' 백종원, '주먹밥집' 접객 지적→'닭떡볶이' 호불호 여전

2020-10-22 00:14:40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하와이언주먹밥집' 남자 사장님은 변할 수 있을까?



21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27번 골목인 '동작구 상도동 골목' 두 번째 편이 공개됐다.

이날 백종원은 첫 식사 후 다시 '잔치국숫집'으로 향했다. 백종원은 "면 좀 4인분 삶아달라"면서 사온 잔치 육수를 꺼냈다.

가격이 4,000원인 사장님 국수에 비해 고명이 더 많은 3,500원의 프랜차이즈 국수. 백종원은 객관적인 평가를 위해 2MC에게 블라인드 테스트를 진행했다. 김성주는 "국물 차이가 있다. 가격이 같다면 A를 선택하겠다"며 사장님 국수를 선택, 정인선은 "맛이 더 깔끔하다"며 프랜차이즈 국수를 선택했다.

백종원은 "멸치국수는 맛 차이가 많이 안 난다. 대신 경쟁력을 찾아야 한다"며 "프랜차이즈 국수는 3,500원으로 하는 게 하나의 무기인 거다. '유부라도 더 넣어서 사람들에 각인을 주자'는 것이 여기 전략이다. 그럼 이 집의 전략은 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대부분의 특별한 음식의 맛집은 그 무언가가 있다. 대부분 '음식 맛'에만 집중한다. 그 맛이 아닌 무언가가 있다"고 조언했다.

'하와이언주먹밥집'을 찾은 백종원은 특허 때문에 업종 변경 전 간판을 그대로 사용하고, 약 5시간 된 음식을 권하는 사장님에 "본인 편의 위주다. 손님을 전혀 배려하지 않는다"며 굳은 표정을 지었다.

특히 백종원은 시식 전부터 "나 못 먹겠다고 이야기 해버려야겠다"며 시식을 거부했다. 그러나 이내 결의에 찬 표정으로 "정말 먹고 싶지 않지만 먹어야 하는 것이 내 임무다"면서 "이렇게 이야기 하는 건 맛이 중요한 게 아니라서 그렇다"고 했다.

백종원은 "기다리면서 여기 앉아서 계속 본의 아니게 주방을 봤다. 두 분이 서서 한번 봐봐라. 이게 먹히겠나"라며 "주방 진짜 너무 엉망이다"며 방석, 국자, 식용유 통 등을 지적했다. 가까이서 보니 더 심각한 주방의 상태. MC 김성주는 문제의 식기구를 보고는 "좀 실망이다"며 실망했다. 또한 미리 만들어 3시간 이상 상온에 그대로 둔 재료들도 지적했다. 백종원은 "잘 되던 가게가 안 될 때는 분명히 이유가 있다. 손님에 대한 접객이 문제인지 위생의 문제인지 알아야한다"며 점검을 종료했다.

2주차에 접어든 상도동 촬영. 먼저 '닭떡볶이집'을 찾아갔다. '닭떡볶이집'은 다른 가게에서 닭 떡볶이를 먹어본 아들이 추천, 아들의 구두 묘사만 듣고 개발을 감행해 사장님만의 레시피로 닭 떡볶이가 탄생했다.

극단적인 호불호가 갈렸던 '닭떡볶이집' 사장님은 지난 촬영 이후 아들이 방문했던 닭떡볶이 가게를 다녀온 후 "맛이 완전히 다르더라. 닭볶음탕에 더 가까운 스타일이었다. 재료와 양념도 다르더라"고 말했다. 또한 참기름과 김가루의 미스터리도 풀렸다.

백종원은 "그 쪽 방향으로 수정을 할거냐, 지금 방향으로 갈거냐"고 물었고, 사장님은 닭볶음탕 느낌이 아닌 떡볶이가 메인이 되는 걸 원했다. 이에 사장님은 물 양을 줄이고 닭다리 순살로 변경한 업그레이드 버전의 닭떡볶이를 준비했다.

이를 맛 본 백종원은 웃음을 터트린 뒤 "맛도 괜찮다"면서 "술이 안 땡긴다. 교복 입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그때 참기름과 김가루가 등판, 백종원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술이 생각이 난다. 그런데 1도 안난다. 오히려 애들이 생각난다"며 웃었다. 백종원은 "김가루 넣은 게 더 맛있다"면서 "괜찮은데? 변형하지 말고 이대로 해보라고 권하고 싶다"고 했다.

김성주와 정인선도 이를 맛 봤다. 김성주는 "김하고 참기름이 들어가면서 아주 조화롭다"고 했지만, 정인선은 "김가루와 참기름을 넣으면 떡볶이도 닭복음탕이 아니다. 전혀 새로운 음식이다"고 했다.

백종원은 "새로운 메뉴 말고 이 맛으로 발전을 시키자"고 제안, 닭 부위 고민, 빠른 조리법, 닭 잡내 잡기 등을 숙제로 내줬다.

이어 '하와이언주먹밥집'를 다시 찾았다. 두번째 만남 전, 백종원은 가게의 급감하는 매출의 원인으로 "들어가자마자 2~3분만에 느낌이 왔다"며 "남자 사장님 접객 태도에 문제가 크다. 사장님 말투가 손님 내보내는 말투다"고 지적했다.

가게를 찾은 백종원은 먼저 주방 위생 상태를 점검했다. 사장님 부부는 지난 만남 이후 영업을 중지하고 청소에 몰두, 백종원은 "반짝반짝해졌다"며 "오픈 주방이 잘만 활용하면 장점이 되는데 잘못하면 취약점이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주방 청결과 위생이 문제도 있지만, 장사 과장 중 발생하는게 접객 서비스다. 두분은 손님을 밀어내는 장사를 하고 있다"고 했다.

그때 문제점 해결을 위해 김성주가 등장, 남편 사장님과의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김성주는 "백종원 대표가 오셨을 때 사장님 모습을 보고 '혹시 이런 것 때문에 손님들이 싫어할 수 있지 않았을까'라며 제작진이 영상을 준비했다"며 영상을 확인했다.

남자 사장님은 "긴장을 해서 머릿속이 하애졌다. 다른 생각 없이 평소 말하듯이 나왔다. 전혀 안 그런다"고 했다. 이에 김성주는 "사장님은 최대한 공손하게 하신거다"면서도 "'잘못 됐구나' 하면 상대방을 살펴야하는데, 표정이나 행동이 당당하다. 손님이 오해할 수 있는 응대를 하시는 것 같다"고 했고, 남자 사장님은 "힘드네요"라고 했다. 김성주는 자신이 겪었던 일을 이야기하며 조언을 건넸고, 남자 사장님은 "표현을 잘 못한다"면서도 호쾌한 미소를 지어보여 달라진 모습을 기대할 수 있을 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