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박하선의 솔직 고백 "'진짜 사나이' 눈물, 실연 당해 슬펐다…♥류수영 NO" [종합]

2020-10-22 09:12:05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철파엠' 박하선이 솔직한 입담으로 새로운 DJ 도전도 기대케 했다.



22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서는 배우 박하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하선은 똑단발로 변신해 눈길을 모았다. 이에 청취자의 관심이 쏠리자 박하선은 "'며느라기' 캐릭터를 위해 머리를 잘랐다"며 "단발 스타일이 어려 보여서 좋다"며 솔직하게 말했다.

박하선은 '며느라기' 뿐 아니라 오는 11월 2일 첫 방송되는 tvN '산후조리원' 촬영도 마쳤으며 현재 JTBC 예능프로그램 '서울엔 우리 집이 없다'에 출연 중이다. 아이돌 버금가는 스케줄에 박하선은 "도전을 즐기는 편이다. 나도 내가 누군지 모른다"고 말하며 열정을 보였다.

도전을 즐긴다는 박하선은 MBC '진짜 사나이'에도 출연한 바 있다. 당시 박하선은 가족들에게 받은 편지를 읽던 중 눈물을 참기 위해 스스로 무릎을 친 장면으로 화제가 됐다. 이에 대해 박하선은 "민망하다. 원래 잘 운다. 안 우려고 간 예능인데 부모님 편지에 안 울 수가 없더라"라며 "사실 그때 실연 당해서 슬펐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를 들은 김영철이 "결혼 전이냐"고 묻자 박하선은 "맞다. 결혼 전이었고, (류수영을) 사귀기도 전이었다. 뭐 어떠냐. 만나기 전에 사랑한 얘기인데"라고 쿨하게 받아쳤다.

박하선은 KBS1 '도전! 골든벨'을 통해 방송을 시작하게 된 케이스다. 박하선은 "고등학교 3학년 때 나갔다. 38단계였나? 거기까지 갔다"며 "TV를 좋아해서 연예인이 되고 싶었던 것 같다. 고3때 연기학원에 다녔다"고 밝혔다. '도전!골든벨' 이후 연예기획사에서 연락을 받았다는 박하선은 가수 1군데, 배우 2군데서 연락이 왔는데 배우 회사로 갔다"며 배우로 데뷔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학창시절 이야기를 하던 중 좋아했던 배우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박하선은 "심은하 선배처럼 되고 싶었다. 너무 보고 싶었다"고 심은하를 언급했고 이에 김영철은 "같은 미용실인데 아직 한 번도 못 봤다"고 밝혔다. 이에 박하선은 "어느 미용실이냐"고 관심을 보이기도.

좋아하는 남자배우에 대해서는 "권상우, 이재원도 좋아했고 가수는 god를 좋아했다"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김영철은 "그때도 류수영은 없었나"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안겼다.

다시 만나 연기하고 싶은 배우에 대해서는 최근 '며느라기'를 같이 찍은 권율을 꼽았다. 박하선은 "연기를 너무 잘하시고 처음부터 호흡이 잘 맞아서 편했다. 한 달 반 밖에 안 찍어서 친해질 즈음 끝났다. 다시 뵙고 싶다"고 밝혔다.

박하선은 오는 11월 2일부터 SBS 파워FM '씨네타운'의 DJ로도 활약할 예정이다. 라디오DJ를 앞둔 박하선에게 청취자들은 '썬디'라는 애칭을 추천했고, 박하선은 "사실 이미 정했다. 예전에 스페셜DJ할 때 '캔디'라는 예명이 마음에 들었다. 박하사탕 같은 이미지"라고 캔디라는 애칭을 갖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