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본연습 하며 이렇게 울어본적 없다"…이유리 '뉴스A' 출연, '거짓말의거짓말' 종영소감

2020-10-25 11:14:21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이유리가 채널A '뉴스A'에 출연, 어제(24일) 최종회가 방송된 '거짓말의 거짓말'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24일 방송된 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 최종회가 시청률 8.6%(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가구 기준)를 돌파해 자체 최고치와 채널A 드라마 사상 최고 시청률을 연달아 경신하는 것은 물론 지상파를 포함한 동시간대 프로그램 1위를 수성하며 유종의 미를 거둔 가운데, 이유리가 '뉴스A'에서 조수빈 앵커와 인터뷰를 진행, '거짓말의 거짓말'의 뒷이야기와 남다른 종영 소감을 함께 전해 시선을 모았다.

이유리는 '거짓말의 거짓말'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가슴 아픈 이야기를 연기하고 싶었다. 대본 연습 때 그렇게 많이 울어본 적이 없다"라고 설명하며, 이전까지와 다른 이미지의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을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전했다.

최고의 명장면을 묻는 질문에는 "우주(고나희 분)를 집 앞에서 처음 끌어안을 때, 그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라고 답했다. 덧붙여 "극 중 지은수(이유리 분)가 강지민(연정훈 분)을 유혹하는 장면에서 모든 스태프들이 집중을 하셨고 너무 예쁘게 찍어 주셨다"라고 말하며 '거짓말의 거짓말' 속 화제가 됐던 명장면들을 손꼽았다.

이유리는 "지은수와 같은 상황에 처한 인물들이 살아가고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으로 연기에 임했다. 시청자분들께서도 제발 (은수가)행복하게 해달라는 반응을 보이시더라"라고 덧붙여 '거짓말의 거짓말'이 시청자의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앞으로도 다양한 역할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배우로서의 포부도 드러냈다. 더불어 안방극장의 뜨거운 관심과 함께 해피엔딩으로 끝난 '거짓말의 거짓말'에 대해서도 "끝까지 보면 더 재미있다"고 본방사수를 독려, 작품에 대한 깊은 애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