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마저 닫은 FC서울, 팬 배너 해체 논란

2020-10-26 11:37:43

사진=FC서울 팬 수호신 공식 SNS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아랫물로 떨어진 FC서울, 이제는 소통 위한 '귀'마저 닫았나.



한때 K리그의 '리딩클럽'으로 불리던 FC서울은 올 시즌 처참한 결과를 받아 들었다. 지난 2018년 이후 불과 두 시즌 만에 또 다시 '파이널B'로 추락했다. 서울은 리그 26경기에서 8승5무13패(승점 29)를 기록하며 가까스로 잔류하는 데 성공했다.

이제 남은 것은 '사령탑의 무덤'이라는 불명예. 서울은 2018년 황선홍 이을용이라는 지도자를 잃었다. 올해는 서울의 상징과도 같았던 최용수 감독이 모든 책임을 짊어지고 물러났다. 김호용 감독대행은 9경기 만에 사퇴했다. 현재는 박혁순 코치가 감독대행의 대행이라는 비정상적 구조로 벤치에 앉아 있다.

서울은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가 열리기 전 새 사령탑을 구한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가시적 성과는 없다. 최근 그레이엄 아놀드 호주국가대표팀 감독 등 굵직한 국내외 사령탑 이름이 오르내렸을 뿐이다.

답답한 현실. 팬들도 단단히 뿔이 났다. 팬들은 그동안 간담회 등을 통해 구단에 씁쓸한 심경을 담아 전달했다. 변한 것은 없었다. 이제는 소통을 위한 '귀'마저 닫아버린 모양새다.

지난 24일, 서울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강원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대결을 펼쳤다. 당시 경기장에는 각종 문구가 담긴 플래카드가 걸려있었다. 문제는 다른 곳에 있었다.

서울을 응원하는 '수호신'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답답한 심경을 드러냈다. 수호신은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도 맑다> 배너가 구단측의 제지로 N석에서 빠졌습니다. 더 강력한 문구를 배너에 작성할 것을 구단에 통보했고 구단은 모든 내용을 수용하지만 기업명이 들어간 배너는 재고해주셨으면 한다는 요청을 했습니다. 수호신 연대에서도 이를 수용하고 다른 문구로 배너를 대체했습니다. 구단의 홍보팀에 속한 단장님의 지시 아래 해체가 됐습니다. 수호신은 배너 해체시 더욱 강경한 자세로 입장을 표출하며 잔여 경기 배너 미진행등의 보이콧을 계획 중입니다'라고 작성했다.

축구 관계자들은 "팬들이 말하는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도 맑다'는 현 엄태진 사장 체재를 비판하는 것 같다"고 풀이했다. 서울의 추락은 엄태진 사장 부임과 궤를 같이 한다. GS칼텍스의 재무 전문가였던 엄 사장은 2017년 말 부임했다. 당시 엄 사장은 투명한 구단 운영과 명예회복을 외쳤다. 결과는 처참했다.

팬들은 '사장님, 그리고 단장님. 지난 2018 시즌 이후 올리셨던 약속 그리고 수많은 잡음 속에서도 묵묵한 자세로 일관하신 것들. 수호신은 바보라서 참고 기다리는 것이 아닙니다. 지켜주시길 바라는 희망과 간절함으로 기다려왔고 수호신은 그렇게 되기만을 원했습니다. 또 다시 초라한 순위표를 수호신에게 안겨주셨습니다. 최소한의 행동으로 메세지를 전달하고자 진행했으나 이 또한 언제나 그러셨듯이 묵살 시키셨습니다. 우리만 잊지않은 2018년이 아니었으면 좋겠습니다. 2018년에 올리신 사과문, 대필은 아니시죠?'라고 덧붙였다.

이 관련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구단에 연락했으나, 구단 관계자는 전화를 받지 않아 답을 들을 수 없었다. 이제는 귀까지 닫아버린 서울. 추락은 당연한 수순이었는지도 모른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