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SK 염경엽 감독 자진사퇴."팬 여러분께 실망감을 안겨드려 죄송하다. 책임지고 물러날 때"

2020-10-30 11:01:12

9월 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KBO리그 SK와 LG의 경기가 열렸다. SK 염경엽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9.01/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SK와이번스 염경엽 감독이 지휘봉을 내려 놓는다.



염감독은최근 손차훈 단장과 면담을 갖고 올시즌 성적에 대한 책임을 지고 감독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이후 민경삼대표이사가 염감독과 만났고, 염감독은 재차 감독직 사퇴의사를 밝혔다. 이에 구단은 내부 논의를 거쳐 염 감독의 자진 사퇴 의사를 수용하기로 했다.

이로써,염경엽 감독은 2021시즌까지 SK와이번스의감독을 맡기로 했으나 임기 1년을 남겨두고 감독에서 물러나게 됐다.

염 감독은 "SK와이번스를응원해주신팬여러분들께즐거움을드리지못하고실망감을안겨드려죄송하다.특히시즌 중 자리를비운것에대해구단과 팬 여러분께 송구스럽다. 이제는팀성적에대한책임을지고물러나야할때라고판단했다"고 말했다.

한편, SK는 다양한 후보군을 대상으로 빠른 시일 내에 차기 감독 인선 작업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