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켈리 VS 브리검 WC 1차전 빅뱅, 2년 연속 PS 전쟁

2020-10-31 11:55:36

1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KBO리그 한화와 LG의 경기가 열렸다. LG 선발 켈리가 힘차게 투구하고 있다. 대전=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9.16/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 투수가 결정됐다. 예상대로 에이스 맞대결이다.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는 11월 1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 선발 투수를 예고했다. LG는 케이시 켈리, 키움은 제이크 브리검을 선봉장으로 내세운다.

예상대로 최고의 카드를 택했다. 켈리는 올 시즌 15승7패, 평균자책점 3.32를 기록했다. 시즌 초반 주춤하던 켈리는 빠르게 안정을 찾았다. 후반기에만 13경기에 등판해 11승1패, 평균자책점 2.22로 위력적인 투구를 했다. 키움전에도 매우 강했다. 키움 상대 3경기에 나와 3승무패, 평균자책점 1.42를 기록했다. 잠실 18경기에선 10승4패, 평균자책점 2.94를 마크했다.

켈리는 지난 시즌에도 포스트시즌을 치렀다. 와일드카드 결정전 선발 투수로 나와 6⅔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키움과의 준플레이오프에서도 6이닝 2실점으로 잘 던졌다. 큰 경기에도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키움은 브리검이 선발 등판한다. 30일 최종전(잠실 두산 베어스전)에서 순위가 결정될 수 있어 에릭 요키시를 선발 등판시켰다. 요키시의 5⅔이닝 2실점 호투에도 키움은 패하면서 5위로 시즌을 마쳤다. 결국 브리검이 와일드카드 결정전의 막을 연다. 넘어야 할 산이 많다. 2연승을 해야 준플레이오프 진출이 가능한 상황. 브리검은 올 시즌 21경기에 등판해 9승5패, 평균자책점 3.62를 기록했다. 5월 부상으로 이탈한 브리검은 7월에 복귀했다. 이후에는 부상 없이 꾸준했다.

올해 LG를 상대로는 3경기에 등판해 1승2패, 평균자책점 5.74를 기록했다. 잠실구장에서 치른 3경기에선 1승1패, 평균자책점 4.63. 눈에 띄는 성적은 아니었다. 그래도 포스트시즌 경험은 있다. 지난해 준플레이오프에서 LG를 상대로 6⅔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플레이오프에서도 5⅓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한국시리즈 2경기에선 4⅔이닝 6실점으로 고전한 바 있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