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 2위 KT~5위 키움 단 1경기차, 상대 전적도 PS '꿀잼' 매치 예고

2020-10-31 10:48:40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키움히어로즈의 경기가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마무리 이영하가 팀의 2대0 승리를 확정짓고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10.30/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단 1경기차. 최종 순위표에서 2위 KT 위즈와 5위 키움 히어로즈의 격차다. 그 정도로 순위 싸움이 치열했다. 포스트시즌 승부에 더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지난해 시즌 막판까지 1~3위 경쟁이 치열했다. 두산 베어스가 막판 뒤집기로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했다. 2위 SK 와이번스와 똑같이 88승1무55패를 기록. 상대 전적에서 9승7패로 앞서면서 극적으로 우승했다. 3위 키움 히어로즈와도 단 2경기차.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에선 키움이 LG 트윈스를 꺾었고, 플레이오프에선 SK를 잡고 '업셋' 시리즈를 완성했다. 다만 1위 두산을 넘지 못하고 4연패로 무릎을 꿇었다.

올해는 더 치열한 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31일 최종전을 남긴 1위 NC 다이노스는 2위 KT 위즈와 5경기차를 유지하고 있다. 제법 차이를 벌리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그러나 2위 KT는 3위 두산, 4위 LG와 단 반 경기차다. 30일 최종전에서 순위가 갈렸을 정도. 마지막 1경기로 5위에 머물던 두산이 3위로 점프. LG가 4위, 키움이 5위로 확정됐다. 반전을 거듭한 결과다.

포스트시즌도 승부도 치열하다. 키움은 시즌 내내 2~3위를 유지했다. 그러나 외국인 타자 부진, 부상 속출 등에 발목 잡히면서 5위로 추락했다. LG와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치러야 한다. 원정에서 2연승을 거둬야 하는 어려운 경기다. 에릭 요키시가 최종전에 나왔기 때문에, 제이크 브리검과 다른 선발 투수들의 역할이 중요했다. 그래도 올 시즌 LG와의 상대 전적에서 10승6패로 앞섰다. 쉽게 예측할 수 없다.

상위 팀과의 상대 전적도 꼬여있다. 3위 두산은 LG에 9승1무6패로 강하지만, 키움에 6승1무9패로 약했다. 키움전이 매 경기 부담이었다. 상대 전적만 놓고 보면, LG가 올라오는 것이 두산에 유리해보인다. 흥행에서도 최고의 매치가 될 수 있다. 키움이 '업셋'을 완성하면, 지난해에 이어 두산과 다시 만난다. 두산은 포스트시즌에서 늘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위 KT는 LG에 7승9패, 두산에 9승7패, 키움에 8승8패를 기록했다. 한 쪽으로 크게 기울어진 경기가 없다. 한국시리즈에 직행한 NC는 KT에 10승1무5패로 매우 강했다. 두산에 9승7패, 키움에 8승8패다. 다만 LG를 상대로는 4승3무9패로 약했다. LG가 와일드카드 결정전부터 치러야 하는 건 NC에 호재가 될 수 있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