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출신 성인 배우 승하 “20살부터 영화 찍어…출연료 세단 한 대 정도”

2020-11-18 14:58:35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걸그룹 출신 성인 배우 승하가 자신의 출연료에 대해 말했다.



지난 16일 유튜브 채널 '성생활TV'에서는 '걸그룹출신 20살 성인배우 승하! 충격적인 촬영뒷이야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2000년 생이라고 밝힌 승하는 "원래 걸그룹을 했다가 직업을 변경하게 됐다. 고등학교 2학년 때 데뷔를 해서 1년간 걸그룹으로 활동했었다. 그러다 광고모델을 하려고 미팅을 하던 도중에 대표가 성인 쪽을 추천해서 성인 영화 배우로 데뷔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일 시작한지 4~5개월 정도 됐다. 두 달 동안 찍은 영화가 약 40여 편 정도 된다"고 말했다.

주변 시선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그는 "걱정 어린 시선은 주변에 없었다. 오히려 댓글에서 '걸그룹하고 모델했던 분이 뭐가 아쉬워서 성인 영화를 찍나'라고 하는 것을 봤다"면서 "그런데 저는 여자 몸은 예술이라고 생각한다. 사진 찍힌 내 모습이 예쁘고 싶어 모델을 했고, 영상에서 섹시해 보이고 싶어서 성인 배우를 하고 있다"고 생각을 밝혔다.

승하는 영화 한 편당 출연료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배우마다 출연료가 다르다. 국산 세단정도 받는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제가 신입인 것도 있고 걸그룹 타이틀도 있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승하는 2018년 그룹 '바바'의 4번째 싱글앨범 '세상에 이런 일이'로 데뷔했으며 국내 최초 걸그룹 출신 성인 배우이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