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석, 문 연 채 소리 내며 성관계” 前아레나 MD 충격 증언

2020-11-20 11:04:52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버닝썬 관련 재판 증인신문에서 증인으로 나선 아레나 전 MD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의 성매매 혐의와 관련한 충격적인 내용을 폭로했다.



육군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은 지난 19일 승리의 버닝썬 관련 혐의 공판기일을 열었다.

이날 재판에서는 승리의 오랜 친구이자 클럽 아레나 MD로 일했던 김씨가 복역 중 증인으로 출석했다.

김씨는 승리의 성매매 알선 및 성매매 혐의 등에 대한 검찰의 질문에 "승리가 아닌 유인석의 지시에 따라 여성들을 소개하고 차량으로 이동하는 일을 도왔다"고 말했다.

김씨는 2015년 승리와 유인석이 여성 2명과 함께 있었던 것을 떠올리며 "자세한 상황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분명한 것은 유인석이 문을 연 상태로 여성과 성관계를 하고 있었던 걸 봤다"라고 밝혔다. 이어 "소리를 내며 관계를 맺고 있었다. 왜 내가 이런 장면을 봐야 했는지. 기분이 좋지 않았다"라고 진술하며 승리가 여성과 성관계를 한 장면은 본 적이 없으며 역시 불법촬영 등을 한 것을 본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공판에는 유인석과 정준영 등은 불참했다. 유인석은 버닝썬 재판 1심 선고가 12월에 잡혀 있는 등 불가피한 사정을 이유로 정준영은 심신 미약 등 건강이 악화돼 출석하기 어렵다고 불출석사유서를 통해 전했다.

승리는 앞서 2차례 공판에서 자신의 혐의를 대부분을 부인하거나 "기억이 나지 않는다"라고 일관했다. 또한 성매매 알선 혐의와 관련해서 "성매매 알선을 할 동기 자체가 없다. 유인석의 성매매 알선에 가담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