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스토리] ‘패배 속 빛났던 투지 넘치는 플레이’ NC 박민우, 살아난 빠른 발로 4차전도 흔든다

2020-11-21 10:13:47

2020 KBO 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20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3회초 2사 3루 NC 박민우가 폭투를 틈타 홈 득점에 성공한 뒤 환호하고 있다. 고척=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11.20/

[고척=스포츠조선 박재만 기자] 2016년 한국시리즈 이후 4년 만에 다시 정상에서 만난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 1차전 창단 첫 한국시리즈 승리를 챙기며 기분 좋게 시작한 NC와 2차전 디펜딩 챔피언의 저력을 보여주며 승부를 다시 원점으로 맞춘 두산.





한국시리즈 3차전 승리를 위해 NC는 11승 투수 라이트를 두산은 10승 투수 최원준을 선발로 내세웠다. 경기 초반부터 양 팀 타선이 활발하게 살아나며 이날 선발 등판한 두 투수 NC 라이트와 두산 최원준은 3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아쉽게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모두의 예상과 달리 NC와 두산, 두 팀 모두 선발 투수가 자신의 몫을 해주지 못하고 일찍 무너지면서 불펜 싸움으로 경기가 이어졌다.

NC는 선발 라이트 이후 김영규-홍성민-임정호-김진성-원종현까지 투입하며 총력전을 펼쳤고 두산도 승리를 위해 최원준 이후 홍건희-김강률-박치국-이승진이 마운드를 책임졌다.

경기 후반까지 NC와 두산은 서로 쫓고 쫓기는 승부 끝 1점 차 두산이 짜릿한 승리를 가져갔다. 7회말 1사 1,3루 두산 김재호의 결승타와 1점 차 팽팽한 상황 속 등판한 두산 불펜 이승진이 멀티 이닝을 책임지며 승리를 지켜냈다.

아쉽게 패배한 NC는 내일 열릴 4차전 승리를 기약하며 아쉬움을 뒤로했다. 경기에서는 졌지만 이날 NC 선수들의 투지 넘치는 플레이는 경기 후반부 끝까지 손에 땀을 흐르게 할 정도로 긴장감이 넘쳤다.



특히 NC 리드오프 박민우의 활약이 눈부셨다. 한국시리즈 경기 전 가진 미디어데이에서 두산 포수 박세혁을 향해 자신은 언제나 뛸 준비가 되어 있고 자신 있게 뛰겠다던 박민우는 이날 열린 3차전 경기에서 마음껏 달렸다.



2회초 2사 3루 2대2 팽팽한 상황. NC 양의지 타석 때 두산 최원준의 투구가 포수 박세혁의 미트를 맞고 옆으로 흐르는 순간 3루 주자 NC 박민우는 한 치의 망설임 없이 홈으로 쇄도했다. 홈으로 파고드는 NC 박민우를 확인한 두산 포수 박세혁도 몸을 날려 주자의 득점을 차단하려고 했지만, 박민우의 손이 홈플레이트에 먼저 닿으며 NC가 역전에 성공했다.



과감한 홈 쇄도로 역전을 만든 NC 박민우는 두 팔을 번쩍 들며 환호했다. 경기에서는 아쉽게 패배했지만 살아난 리드오프 박민우의 빠른 발이 앞으로 남은 한국시리즈에서 어떤 결과를 만들어낼지 기대해본다. 고척=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투수의 볼이 옆으로 빠진 상황에서 홈을 향해 파고드는 3루 주자 NC 박민우를 발견한 두산 포수 박세혁'

'2대2 동점 상황에서 어떻게든 역전 주자 NC 박민우를 태그하려는 두산 포수 박세혁'

'NC 박민우의 엄청난 스피드'

'NC 박민우와 두산 박세혁의 치열했던 홈 승부'

'NC 박민우의 투지 넘치는 플레이'

'과감한 홈 쇄도로 역전에 성공한 NC 박민우'

'NC 박민우-득점 후 환호'

'남은 한국시리즈도 기대하세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