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4 현장]'더할 나위 없었다.' NC 고졸 2년차 송명기 KS 승리투수 보인다. 5이닝 무실점 쾌투

2020-11-21 16:01:46

21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NC와 두산의 KS 4차전 경기가 열렸다. NC 선발 송명기가 힘차게 투구하고 있다. 고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11.21/

[고척=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NC 다이노스의 2년차 송명기가 더할나위 없는 피칭을 선보였다.



송명기는 21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서 선발등판해 5이닝 동안 2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의 쾌투를 펼쳤다.

1승2패로 팀이 뒤진 상황에서 중요한 4차전 선발로 나오게 돼 부담감이 클 것을 보였지만 후반기 국내 에이스 역할을 한 자신감이 한국시리즈에도 이어졌다. 2안타를 맞았는데 1개의 안타는 사실상 수비 실수로 만들어진 것이라 사실상 안타를 1개만 내줬다.

1회말 최고 147㎞의 빠른 공을 앞세워 허경민과 최주환을 삼진으로 처리하며 삼자범퇴로 출발한 송명기는 2회말엔 2사후 김재호에게 내야안타를 맞았지만 추가 출루 없이 무실점으로 막았다.

3회말 첫 실점 위기를 잘 막아냈다. 1사 후 조수행에게 볼넷을 허용한 뒤 2루 도루까지 내줘 1사 2루의 위기를 맞은 송명기는 1번 허경민을 유격수앞 땅볼, 2번 정수빈을 좌익수 플라이로 잡아냈다. 4회말엔 두산의 중심타자와 만났으나 여유가 있었다. 3번 최주환을 1루수 파울플라이로 잡아내더니 4번 김재환과는 풀카운트 접전 끝에 높은 빠른 직구로 헛스윙 삼진으로 아수. 5번 페르난데스는 3루수 파울플라이로 끝냈다.

5회말 큰 위기를 스스로 넘겼다. 5회말 선두 6번 김재호의 왼쪽 플라이를 좌익수 이명기가 낙구지점을 잘못 파악하는 바람에 2루타가 됐다. 무사 2루의 실점 위기. 송명기는 7번 오재일의 번트 시도를 무산시킨 뒤 유격수 플라이로 잡았고, 8번 박세혁을 우익수 플라이로 처리했다. 9번 조수행에게 볼넷을 내주긴 했지만 1번 허경민을 3루수앞 당볼로 처리. 큰 위기를 이겨냈다.

5회까지 82개를 던져 6회까지는 던질 것으로 보였지만 NC 이동욱 감독은 빠르게 구원진을 가동했다.손정우가 두번째 투수로 나왔다. 고척=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