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손가락 타박상' NC 박석민 결국 4차전 선발 불가…권희동도 제외

2020-11-21 12:35:53

2020 KBO 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20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3회초 2사 1루 NC 박석민이 안타를 날린 뒤 2루를 노렸지만 태그아웃 당한 뒤 손가락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고척=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11.20/

[고척=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1승2패. 궁지에 몰린 NC 다이노스가 4차전 라인업을 공개했다.



NC는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두산 베어스와 한국시리즈 4차전 맞대결을 펼친다. NC는 1차전 승리 이후 2,3차전을 연속해서 패배하면서 2연패에 빠져있다. 반드시 4차전을 잡고 2승2패 균형을 맞춰야 하는 상황이다. NC는 4차전 선발 투수는 '영건' 송명기다.

NC는 4차전 라인업에 변화를 줬다. 일단 박석민이 빠졌다. 박석민은 3차전 타격 후 2루 슬라이딩을 하던 과정에서 중지 손가락 타박상을 입어 교체된 바 있다. 이동욱 감독은 박석민의 몸 상태에 대해 "타격 연습하려다가 안했다. 수비연습만 진행한 상태다. 오늘은 타격이 안된다. 손가락을 구부릴때 통증이 있다"고 설명했다. 정상 출장이 힘들다.

박석민의 제외로 모창민이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하고, 지석훈이 선발 3루수를 맡는다. 모창민은 3차전에도 대타로 교체 출장한 바 있다. 이동욱 감독은 "모창민이 조금씩 타격감이 좋아지고 있다. 연습때부터 타이밍이 괜찮다. 경험도 있어서 살려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선발 이유를 밝혔다.

이날 NC는 박민우(2루수)-이명기(좌익수)-나성범(우익수)-양의지(포수)-강진성(1루수)-모창민(지명타자)-노진혁(유격수)-알테어(중견수)-지석훈(3루수)으로 이어지는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박석민이 제외되고, 모창민이 투입되며 지석훈 대신 권희동이 빠졌다. 3차전까지 지명타자로 나서던 이명기는 권희동 대신 좌익수에 배치됐다

고척=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