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김성령, 종일 먹방 "신생아급 소화력"→한강뷰 으리으리 집 공개[종합]

2020-11-22 00:33:58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먹방 여신 김성령의 특별한 하루가 공개됐다.



2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김성령의 반전으로 가득한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김성령은 카리스마 넘치는 쇼트 커트 머리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헤어스타일에 대해 김성령은 "영화 '올드가드'의 배우 샤를리즈 테론 머리를 보고 나도 쇼트커트 머리로 잘랐다. 쇼트커트로 자르면 강렬한 느낌의 배역이 들어올까 싶어서 잘랐다"고 설명했다.

8년째 함께 일하고 있다는 김성령 매니저는 "누나가 배고픈 걸 못 참아 하루 종일 먹는다. 소화력이 신생아 수준"이라는 믿기 어려운 제보를 해 제작진을 놀라게 했다. 실제로 김성령은 메이크업 샵에 도착해서도 "먹을 것 없어?"부터 묻는가 하면, 매니저에게 간식을 달라며 공복에서 우러나온 깜짝 애교까지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김성령은 기자 간담회 직전까지도 김밥과 달걀을 먹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 했다.

김성령은 "눈 뜨자마자 먹는다. 여배우 치고는 많이 먹는 것 같다. 골고루 여러가지 먹는다. 다양하게 먹는걸 좋아한다"면서 "대신 먹는건 운동으로 다 뺀다"고 전했다.

샵에서 메이크업을 받으며 김성령은 깜짝 민낯을 공개했다. 김성령은 잡티 하나 없는 피부를 자랑했고, 이에 스튜디오에서 MC들이 관리 비법을 묻자 김성령은 "아이크림을 꼭 바른다. 그리고 스킨과 로션을 무조건 목까지 다 바른다. 목까지 얼굴이라고 생각한다"고 비법을 전했다.

그런데 매니저는 김성령의 생얼에 대해 "꾸미기 전, 후가 많이 다르다. 화장하기 전 누나의 평소 모습은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형님 느낌'이다"라고 폭로했다. 여기에 메이크업 스태프들 역시 "비포 애프터가 많이 다르다"라고 밝혀 김성령마저 폭소하게 만들었다.

다음날 아침, 오전 7시에 일어난 김성령은 눈 뜨자마자 인바디를 체크하며 자기관리에 철저한 모습을 보였다. 이 과정에서 김성령의 집이 방송 최초로 공개됐고, 널찍한 내부와 김성령의 취향이 돋보이는 모던하고 심플한 인테리어가 시선을 모았다. 여기에 창밖으로 보이는 한강뷰가 감탄을 자아냈다.

김성령은 떡과 키위 먹방으로 하루를 시작한 뒤, 분주하게 간식 도시락을 챙기며 식탐 넘치는 하루를 예고했다. 이렇듯 쉴 틈 없는 먹방에도 늘씬한 몸매를 유지하는 김성령만의 특급 비법은 바로 요가였다. 김성령은 집 근처에 있는 작업실에서 요가 수업을 받았다.

늘신한 요가복 자태를 자랑한 김성령은 물구나무 자세 등 고난이도의 동작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김성령은 능숙하게 자세를 취하다가도 갑자기 땀을 뻘뻘 흘리며 허우적거려 웃음을 안겼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