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戰]토트넘-손흥민 동반 1위 등극, 손흥민 결승골 맨시티 2대0 완파

2020-11-22 04:58:28

토트넘 SNS 캡쳐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원샷원킬' 스나이퍼의 샷이 난적을 쓰러트렸다. 손흥민의 전반 4분 선제골에 힘입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가 맨체스터 시티를 꺾고, 드디어 리그 선두로 뛰어올랐다. 손흥민 역시 EPL 득점 단독 선두가 됐다.



토트넘은 22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20~2021시즌 EPL 9라운드 홈경기에서 2대0으로 완승을 거뒀다. 결승골은 손흥민의 몫이었다. 전반 4분이 조금 넘은 시각 골을 폭발시켰다. 공식 기록은 전반 5분 골이었다.

손흥민은 이날 4-2-3-1 포메이션에서 원톱 해리 케인의 뒤를 받치는 공격 2선으로 선발 출전했다. 탕귀 은돔벨레, 스티븐 베르흐베인과 함께 섰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무사 시소코와 에밀피에르 호이비에르가 나왔고, 포백은 세르쥬 오리에, 토비 알더베이럴트, 에릭 다이어, 세르히오 레길론이다. 골문은 위고 요리스가 지켰다.

시작 직후부터 맨시티가 공격을 주도했다. 1분여 만에 페란 토레스가 페널티지역 밖에서 강슛을 날리며 기세를 올렸다. 요리스 골키퍼 정면으로 향한 유효슈팅.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토트넘은 중원에서 한 번의 패스로 선제 골을 만들었다. 4분이 조금 더 지난 시점. 경기의 열기가 막 달아오르려던 때였다. 센터서클 부근에서 은돔벨레가 공을 잡아 맨시티 수비 뒷 공간을 치고 달리는 손흥민을 보고 길게 로빙 패스를 했다.

빠른 스피드로 맨시티 수비진을 완전히 따돌린 손흥민은 원터치로 공을 잡은 뒤 스피드를 죽이지 않고, 곧바로 왼발 슛을 날렸다. 맨시티 에메르손 골키퍼의 다리 사이를 뚫었다. 완벽한 연계와 마무리였다. 토트넘의 첫 유효슈팅을 골로 만든 '원샷원킬'.

허무하게 선제골을 내준 맨시티는 공격 라인을 끌어올렸다. 계속 토트넘 골문을 두드렸다. 토트넘은 그 뒤를 노려 전반 13분 손흥민과 케인의 호흡으로 추가골을 넣는 듯 했다. 손흥민의 패스를 케인이 골로 연결했지만, 오프사이드였다.

맨시티는 전반 27분 로드리가 페널티지역 안에서 강슛으로 골문을 뚫었다. 그러나 비디오 판독(VAR) 결과 패스를 해준 제주스가 핸드볼 파울을 한 것으로 나와 득점 무효가 됐다. 이후 맨시티는 동점골을 넣지 못했다. 점유율은 7대3 정도로 맨시티가 앞섰다. 유효슈팅도 3-1로 맨시티 우위. 그러나 토트넘의 유일한 유효슈팅은 골로 연결됐다. 손흥민이 그걸 해냈다.

후반에 토트넘이 쐐기를 박았다. 계속 공세를 퍼부은 맨시티에 맞서 무리뉴 감독은 후반 20분 은돔벨레를 빼고, 지오바니 로 셀소를 투입했다. 결과적으로 '신의 한 수'였다. 로 셀소는 투입되자마자 첫 슈팅을 골로 연결했다. 수비 후방에서 역습으로 길게 넘어온 공을 케인이 드리블 해 앞쪽으로 달리던 로 셀소에게 밀어줬다. 로 셀소는 발로 한번 트래핑 후 그대로 슛을 날려 에메르손 골키퍼의 다리 사이를 뚫어내 추가골을 넣었다.

다급해진 맨시티는 더욱 공세를 퍼부었다. 그러나 요리스 골키퍼가 골문을 열어주지 않았다. 후반 45분 루벤 디아스의 헤더를 감각적으로 걷어내는 슈퍼 세이브로 클린시트를 완성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