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초점]5차전 승리팀의 우승확률 77.8%. 2000년대 이후엔 100%

2020-11-22 08:57:10

21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NC와 두산의 KS 4차전 경기가 열렸다. NC가 두산에 승리하며 시리즈를 원점으로 돌렸다. 경기 종료 후 승리의 기쁨을 나누고 있는 NC 선수들. 고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11.21/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1차선 승리팀의 우승확률은 75%였고, 1승1패였을 때 3차전 승리팀의 우승확률은 93.3%였다.



이제 2승2패의 동률에서 5차전이 중요하게 됐다. 역시 5차전을 잡은 팀이 우승확률이 높았다.

역대 한국시리즈에서 2승2패의 호각세를 보인 경우는 총 9번에 불과했다. 이런 접전이 쉽지 않았다는 얘기다. 9번 중 5차전 승리팀이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린 것은 7번이었다. 우승확률은 77.8%였다.

현재의 계단식 포스트시즌에서는 8번 중 7번으로 우승확률이 87.5%로 올라간다. 2000년대 이후로 보면 6번 모두 5차전 승리팀이 우승해 확률은 100%이다.

계단식 포스트시즌에서 2승2패에서 1위팀이 우승한 경우는 8번 중 7번이었다. 딱 한번 2위 팀이 우승한 적이 있는데 2018년 SK 와이번스가 1위 두산 베어스를 꺾은 것이었다.

이제 5,6,7차전이 3연전으로 열리기 때문에 체력과 정신력의 대결이 될 가능성이 크다. 4차전까지 모두 3점 이내의 접전을 벌였기에 정신적, 육체적인 소모가 많았다. NC보다 두산의 체력이 걱정된다.

두산은 준PO 1차전부터 한국시리즈 3차전까지 총 10경기를 치렀다. 3차전에선 체력적인 어려움이 확연히 보이기 시작했다. 전날 밤경기를 늦게까지 한 뒤 오후 2시에 경기를 치르다보니 체력 회복이 덜됐다. 경기전 훈련도 생략했지만 이닝이 진행될수록 NC 투수들의 공을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 안타를 3개 쳤는데 김재호 1명만 안타를 쳤다. 나머지 타자들은 안타 맛을 보지 못했다.

지난해까지 2-3-2경기를 치르던 방식에서 2-2-3으로 바뀐 상황에서 두산으로선 4차전 뒤 하루 쉬는 것이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차전은 NC, 3차전은 두산이 잡았다. 우승을 눈앞에 둘 수 있는 5차전은 어느 팀이 가져가게 될까.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역대 한국시리즈 2승2패 사례

1984년=롯데(후기1위) ●X●XX●● 삼성(전기1위)

1995년=OB(1) X●●XX●● 롯데(3)

1996년=해태(1) ●X●X●● 현대(4)

2003년=현대(1)●XX●●X● SK(4)

2007년=SK(1) XX●●●● 두산(2)

2009년=KIA(1) ●●XX●X● SK(2)

2012년=삼성(1) ●●XX●● SK(2)

2014년=삼성(1) X●●X●● 넥센(2)

2018년=SK(2) ●X●X●● 두산(1)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