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 대구 콘서트,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에 비상 "콘서트 방문자 중 유증상자 검사 요망"

2020-11-22 20:43:19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가수 윤도현의 대구 콘서트장이 코로나19로 비상이 걸렸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콘서트에 방문한 것.



대구시는 지난 21일 재난 문자로 "김천 확진자가 지난 15일 오후 5시부터 8시까지 대구 엑스코 5층 오디토리움 콘서트를 관람했다"고 알렸다.

이어 "콘서트 장을 방문하신 분들 중 유증상자는 보건소 예약 후 검사를 받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콘서트는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대구 엑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윤도현의 콘서트였다. 대구시가 전자 출입명부와 입장권 판매 현황을 대조한 결과 1300여석 가운데 700석이 판매됐고 실제 입장객은 580명으로 조사됐다.

당시 윤도현 측은 공연장에서 발열 체크, 좌석 간 거리두기, 마스크 의무 착용 등을 제대로 준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도현의 소속사 디컴퍼니 측 역시 "역학조사팀에서는 CCTV 확인 동안 관객이 일어나 노래하는 모습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방역 당국은 관람객 가운데 유증상자가 없는지를 우선적으로 파악하고 관람객 개인 정보를 파악해 가까운 선별 진료소를 찾도록 안내 문자를 돌리고 있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