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불안장애 때문?…불안+웃음기 실종 "컨디션 난조로 해설 불가" (뭉찬)

2020-11-22 21:51:21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불안장애로 잠정적으로 방송을 중단한 방송인 정형돈이 컨디션 난조로 '뭉쳐야 찬다' 해설에 참여하지 못했다.



22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펜싱 레전드 '괴짜 검객' 최병철이 '어쩌다FC'의 용병이 되기 위한 진땀나는 피지컬 테스트가 펼쳐졌다.

이날 정형돈은 최병철의 실력을 검증하는 내내 웃음기 없이 손을 모은 채 가만히 바라봤다. 가끔 박수만 칠 뿐 대화 없이 시종일관 어두운 표정을 지어보였다.

이후 '어쩌다FC'와 인하대 교수 FC와 대결이 펼쳐졌다. 이때 김성주가 그동안 해설로 호흡을 맞춘 정형돈이 아닌 김용만과 호흡을 맞췄다. 이에 김성주는 "정형돈 해설 위원이 컨디션 난조로 김용만 해설 위원과 함께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형돈은 지난 5일 불안장애가 최근 심각해지면서 방송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정형돈 소속사 측은 "오래 전부터 앓아왔던 불안장애가 최근 다시 심각해짐을 느꼈다. 방송 촬영에 대한 본인의 의지가 강했지만, 소속사는 아티스트의 건강 상태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해 본인과 충분한 상의 끝에 휴식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