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미 "많은 응원 받아…임신 중인데 '제2의 인생' 살라고" (1호가)

2020-11-22 22:07:26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1호가 될 순 없어' 윤형빈이 지난번 출연 이후의 반응을 전했다.



22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9호 부부' 윤형빈♥정경미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윤형빈은 지난번 출연 이후 두 손을 모은 채 공손한 자세를 취해 웃음을 안겼다. 윤형빈은 "여자분들은 '방송 잘 봤다'면서 눈빛에서 살기가 느껴졌다"면서 "남자분들은 '방송 잘 봤다. 너무 감사하다'고 하더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정경미는 "정말 많은 응원의 글을 받았다"면서 "임신을 했는데 제2의 인생을 살라고 하더라"고 했다. 윤형빈은 "'죄송하지만 경미 언니를 놔주세요'라고 하더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이에 박미선은 "윤형빈 씨는 착한데 눈치가 없다"고 해 폭소케 했다.

윤형빈은 "사실 나도 나와서 '내가 이랬구나' 알게 됐다. '서운할 수도 있었겠다'싶다"면서 "바로 바뀔 지 모르겠지만, 노력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