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 선수 '중요부위' 만진 '황당' 2부 선수, 3경기 출전 정지 징계 받는다

2020-11-24 13:30:58

사진캡처=더선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경기 중 상대 선수 성기를 만진 프레스턴의 다넬 피셔가 3경기 출전 정지 처분을 받을 전망이다.



피셔는 22일(이하 한국시각) 셰필드 웬즈데이와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 경기 도중 세트피스 상황에서 상대 공격수 칼럼 패터슨을 막다 그의 성기를 두차례나 만졌다. 그는 패터슨을 몸으로 막아서며 성기를 툭 건드렸고, 패터슨이 주심에 항의한 후에는 아예 움켜쥐었다.

이 과정은 경기 감독관에게는 잡히지 않았지만, 중계 화면을 통해 적나라하게 포착됐다. 토니 풀리스 셰필드 감독은 "직접 보지는 못했지만, 사실이라면 큰 비난이 따를 것"이라고 했다. 피셔의 팀 동료인 톰 바크하이젠은 해당 사건과 관련한 질문에 "다넬은 볼을 잘 다룬다"며 농담으로 답한 후 역풍을 맞았다.

비판이 이어지자 영국축구협회(FA)가 나섰다. FA는 성명을 통해 "62분경 발생한 사건에 대해 경기 감독관은 보지 못했지만 카메라에 포착됐다. FA 규칙에 의거 징계를 내린다"고 했다. 3경기 출전 정지 처분이 유력하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