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번복' 쯔양 "돈 때문에 복귀? 틀린 말 아냐…월 식비 600만원"[종합]

2020-11-24 14:06:46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은퇴를 선언했던 먹방 크리에이터 쯔양이 복귀 이유를 밝혔다.



지난 23일 쯔양은 아프리카TV를 통해 생방송에 나섰다. 오후 11시 30분부터 복귀 방송을 진행했음에도 시청자 수가 2만명에 이를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복귀 방송에서 쯔양은 "한달 안에 복귀 한다"고 예언했던 정무박을 언급하며 "정무박님의 말이 맞았다. 그런데 한달은 아니다. 솔직히 비긴 걸로 해주면 안되겠냐. 결국 돌아왔다"라고 복귀를 알렸다.

또 쯔양은 "앞으로 말 함부로 안 내뱉으려고요. 머릿속에서 열 번 고민하다 얘기할게요. 감정적으로 얘기하지 않겠습니다"라고 팬들에게 약속했다.

쯔양은 복귀 방송 메뉴로 라면 먹방을 진행한 후 시청자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쯔양은 "여러 이유가 있지만 돈 때문에 복귀한 것도 맞다. 한달에 식비가 500만 원에서 600만 원 정도가 나온다"라며 복귀 이유를 공개했다.

특히 쯔양은 "내가 안 돌아 온다면 나를 욕했던 사람이 원하는 대로 되는 것 같았다"라며 "진짜 이유는 응원해 주시는 댓글들 보고 너무 감사하고 죄송한 마음이 들었다. 제가 너무 바보 같았다. 돈 때문에 복귀했다는 악플을 다시는 분들 말이 맞지만 저는 그 분들 보다 훨씬 더 잘 살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후 쯔양은 "안 돌아온다 했는데 돌아온 것에 대해서는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거듭 사과했다.

한편 쯔양은 뒷광고 논란이 불거진 지 3개원 만인 지난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올리며 방송 복귀 소식을 알렸다.

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