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딸 혜정 발달검사 충격 결과 "왕따로 이어질 수도"[SC리뷰]

2020-11-25 06:50:00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SNS를 통한 악플에 시달리다 딸 혜정이의 발달 상태 검사를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24일 오후 방영된 TV CHOSUN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진화 부부는 육아악플로 인해 혜정이의 발달 상태를 검사받으러 전문가를 찾았다.

이날 함소원은 SNS를 통해 육아에 대한 도를 넘어서는 비난 메시지와 악성 댓글들을 보며 심각한 고민에 빠져들었다. 특히 딸 혜정이에 대해 "표정이 없다', '이 집 살면 정신병이 올 것 같다' 등 심각한 악성 메시지를 받으면서 점점 혜정이에 대한 걱정이 늘었다.

장영란 역시 악플 경험담을 털어놨다. 장영란은 "저만 욕하면 상관없는데 '아내의 맛' 나오면 아이들을 해코지한다는 댓글을 받았다"고 털어놨고 이휘재는 "그건 신고 해야 한다"고 진심어린 조언을 했다.

함소원은 딸을 보며 "엄마 보고 웃어봐"라며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함소원은 진화를 몰래 불러 "사람들이 우리가 육아를 잘못하고 있데, 이러다 혜정이가 나중에 정신병이 올 거래"라고 이야기했다. 진화는 "우리가 육아가 처음인 걸 어떻게 하냐. 진짜 그런지 전문기관을 찾아가 보자"라며 이야기했다.

결국 부부는 혜정이의 발달과 양육이 잘 되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발달검사를 받으러 나섰다.

함소원은 "혜정이의 발달에 걱정을 많이 해주신다. 또 친구들을 물거나 하는 공격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또 국제결혼이다 보니까 언어에 대한 걱정도 있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검사에 앞서 함소원은 딸 혜정이에 대한 칭찬을 쏟아내기 시작했고, 미끄럼틀을 태워보라는 말에 함소원은 딸에게 요구했지만 시큰둥한 표정을 보였다. 또 "엄마아빠와 제일 잘 노는 놀이는 뭐냐"라는 말을 하고 있는 중에도 혜정이는 집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선생님은 혜정이의 행동을 보며 종이에 무언가를 열심히 적는 모습을 보였다.

또 혜정이는 과일을 들고 놀기 시작하는 모습을 보였고, 엄마와 아빠가 가까이 오자 과일을 들고 혼자 다른 곳으로 가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또 함소원은 혜정이가 장난감을 엎지르는 모습을 보면서도 방관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또 전문가는 "같이 딸과 거울을 보며 뛰어보세요"라고 했고, 함진부부는 열심히 뛰는 모습을 보였지만 혜정이는 시큰둥한 모습을 보이며 혼자놀기 시작했다.

다음은 언어발달이 걱정된 혜정이를 위한 검사가 시작됐다. 이때 과일 장난감을 좋아하는 모습에 이모님은 "세트로 좀 사줘라"라고 이야기했고, 함소원은 "여기서 놀면 된다"라며 지출을 막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혜정이는 언어 발달 평가 시간에 글자를 척척 맞히는 실력을 보였다. 혜정이가 정답을 맞힐 때마다 함진 부부는 기쁨을 감추지 못한 채 마치 잔칫집 분위기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동사와 관련한 질문을 하자 혜정이가 무엇이든 잘 할 수 있다고 믿는 팔불출 엄마 함소원과 혜정이를 현실적으로 파악하고 있는 시터 이모가 정반대 의견을 내면서 분위기가 냉랭해졌다.

전문가는 "아이에게 질문만 한다는지 답변은 듣지 않는다. 근데 어머님은 과일 자르기 놀이만 하고 있는 아이에게 박수를 쳐준다. 다른 자극을 유도 해야하는데 그렇지 못하다. 또 '이건 뭐야'라는 명령만 하고 있다. 또 다양한 명사와 형용사 등을 써야하는데 그렇지 못하다"라고 지적했다.

종합평가 시간에 전문가는 "저희가 체크를 해봤는데 좀 이상했다. 그래서 이모님에게 물어봤다"라고 이야기했고, 함소원이 작성 결과와 이모님의 결과 그래프가 달랐다. 선생님은 "아이를 생각하는 게 편차가 있다. 부모가 아이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전문가는 "혜정이는 동시적 이중언어를 겪고 있는 거다. 함소원은 한국어만 써야 하고 진화씨는 중국어만 사용해야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함소원은 "제가 중국어랑 한국어를 섞어서 쓴다"라며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기질검사에서 혜정이는 과활동성이 떴다. 과한행동에 주의 집중을 요하는 상태였다. 선생님은 "이런 아이들은 떼를 많이 쓴다. 제한 설정이 필요하다. 가족중에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되고 하면 안된다"라며 일관된 훈육을 이야기했다.

선생님은 "고립 행동이 보인다"라고 이야기했고, 함소원은 "아이들이 모여서 놀고 있는데 우리 아이는 혼자서만 잘 놀고 있더라. 그래서 좀 걱정이 됐다. 근데 제가 그랬다. 요즘 친구들이 연락이와서 '너 우리가 왕따시켰잖아'라고 하는데 전 그런걸 아예 몰랐다"라고 이야기했다.

함소원은 "근데 우리 혜정이도 저렇게 크게 되면 왕따가 될 수 있냐"라고 물었고, 선생님은 "소통에 부분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그래서 왕따가 될 수 있다. 지금은 기질이지만 성격으로 바뀌게 될 수도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선생님은 "아이의 취향을 아는 부모는 진짜 극소수다. 유치원에 가면 사회성이 늘겠지라는 생각을 하실텐데 사회성은 부모와 가정에서 만들어진다. 아이들을 이끌어 주는 게 중요하다"라고 충고했다.

선생님은 "함소원의 인성검사에서 경쟁적과 지배적이 높다. 과잉행동과 정서적 불안이 보인다"라며 "바쁘게 움직이지 않으면 우울해진다. 기다리거나 방해받기 싫어하고 조급하다. 근데 혜정이 같은 경우에는 끈기 있게 기다려주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아이와 시간을 더 많이 보내야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