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인터뷰]NC 첫 우승 순간, 창단 사령탑 김경문이 감독이 던진 한마디

2020-11-25 06:38:26

2020 KBO리그 두산과 NC의 한국시리즈 1차전이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김경문 야구국가대표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11.17/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한국시리즈 6차전 9회말 투아웃, 두산 타자 최주환이 NC 마무리 원종현의 변화구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NC 다이노스 창단 9년 만의 첫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 '청부사' 양의지가 펄쩍 펄쩍 뛰며 마운드로 달려갔다. 감격의 순간을 TV 화면으로 물끄러미 지켜보던 한 사람, NC 창단 사령탑이었던 대표팀 김경문 감독이었다.

우승 확정 직후인 24일 늦은 밤, 전화로 연결된 김 감독의 첫마디.

"창단 감독으로서 제가 할 수 있는 말은 고생하고 애쓴 선수들, 이동욱 감독과 스태프들, 구단 직원들 모두 잘 했다는 칭찬 밖에 없습니다. 정말 너무 너무 잘 했어요."

다이노스의 찬란한 오늘. 거친 황무지 시절, 카오스로 부터 NC야구의 정체성을 완성한 김경문 감독이 하나둘씩 뿌린 씨앗의 결실이다. '열정의 승부사' 김 감독의 땀과 열정으로 다진 기초가 오늘날의 찬란한 꽃을 피웠다.

하지만 정작 당사자는 손사래를 친다.

"내가 한 건 없어요. 팀을 맡다가 나온 뒤 망가지는 팀이 아닌 최고의 팀이 됐다는 사실이 뿌듯할 따름이죠. 제가 무언가 해놓은 게 있다고 하면 감사할 뿐입니다."

김경문 감독은 후임자 이동욱 감독에 대한 찬사를 보냈다.

"이 감독께서 올 시즌 초부터 너무 고생을 많이 했지요. 선수들, 스태프들이 좋은 호흡으로 1등을 빼앗기지 않았죠. 1등을 하고자 하는 마음이 실천 속에 전체적으로 좋은 하모니가 끝까지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습니다."

일년 내내 고생한 선수들에 대한 격려도 잊지 않았다.

두산 사령탑 시절 발굴해 낸 '명품 포수' MVP 양의지에 대해서는 "끝까지 너무나 의젓하게 잘해주더라"며 흐뭇해 했다. 시즌 후반 부상을 이겨내고 시리즈에 복귀해 우승을 견인한 토종 에이스 구창모에 대해서는 "창모가 5차전에 너무 잘했다"며 시리즈 승부에 결정적 활약이었음을 언급했다.

NC가 역사적인 첫 우승을 달성한 날.

김경문 감독의 뇌리에는 9년 전 기억이 주마등 처럼 스쳐 지나갔다. 벅찬 감정이 명장의 잠을 설치게 한 밤이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