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지 ♥김국진에 "혼자 잘수 있겠어요?" 달달→"더 못하겠다" 눈물바다('불청')[종합]

2020-11-25 07:53:08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불타는 청춘'이 낳은 1호 부부 강수지와 김국진의 달달한 부부애가 '불청'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2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박재홍의 '깨복쟁이' 친구로 등장한 이종범과 함께하는 청춘들의 여행이 그려졌다.

이날 유부남 유부녀 멤버들은 각자의 배우자에게 외박 허락을 공개적으로 받았다.

특히 강수지는 "결혼 후 첫 외박"이라며 김국진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받지 않자 "운동하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나중에 걸려온 김국진 전화에서 강수지는 "녹화하셨어요?"라고 깍듯한 존대말로 달달하게 인사했다.

그러면서 주변의 외박 질문 채근에 "나 자고 간다구요"라고 터프하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국진은 "알았어 알았어"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에 김광규는 "너무 쉽게 외박을 허락하는 거 아니냐"고 물었고, 김국진은 "내가 거긴 잘 알잖아.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잘 알잖아"라며 웃었다.

이후 강수지는 "혼자 잘 수 있겠냐"며 애교 섞인 목소리로 물었고, 김국진은 "어유 어떡해 힘들더라도 겨우 자야지. 알아어 재밌게 놀아지"라며 꿀 떨어지는 애정을 과시해 부러움을 자아냈다.

최성국은 "무슨 소리야? 혼자 못자?"라며 적응 안되는 달달한 대화에 웃음을 터뜨렸다.

한참 요리가 진행될때 강수지에게 또 한번 김국진 전화가 걸려왔다. 강수지는 현장에서 일어나는 일을 실시간으로 말해주면서 애정을 드러내다가 갑자기 표정이 안좋아졌다.

급기야 예고편에서는 강수지가 눈물을 흘려 궁금증을 자아냈다. 강수지는 "더 못하겠다"며 이불에서 "무서워"라고 말하는 모습이 포착돼 어떤 심경의 변화가 있는 건지 다음주를 궁금케 했다.

한편 이날 청춘들은 점심 설거지 내기로 제기차기를 제안해 박재홍과 이종범을 필두로 팀을 나눠 승부를 펼쳤다. 그러나 깍두기 김광규가 김완선의 마음을 얻기 위해 편파적인 경기를 펼치면서 양 팀의 점수 차는 시작부터 크게 벌어졌다. 하지만 박재홍의 활약 덕분에 극적으로 무승부가 됐고, 양 팀 대표로 강수지와 김완선이 나서서 재경기를 펼쳤다. 두 사람은 따로 연습까지 하면서 긴장 속에 재경기를 펼쳤고, 그 결과 강수지가 2개를 차면서 승리했다.

이후 제작진은 "카메라 감독님이 제기를 100개 찬다"며 맥주 내기를 걸었고, 청춘들은 이종범을 대표로 내세우며 동의했다. 번외 경기가 펼쳐진 가운데 카메라 감독은 100개에서 한참 모자란 8개를 찼고, 이에 이종범이 자신 있게 나섰다. 그러나 이종범은 제기를 차던 중 미끄러져 넘어지면서 뜻하지 않게 큰 웃음을 안겼다.

제기차기에서 지면서 설거지 당번이 된 이종범은 "나는 음식은 못 하는데 설거지는 괜찮다"며 주부 못지않은 꼼꼼한 설거지 실력을 자랑했다. 이를 본 김완선은 "사랑받으시겠다"며 놀라워했고, 이종범은 "이거 보고 집사람이 '집에서나 열심히 하지'라고 하면 어떡하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