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속 60㎞ 주행 때 운전자 주변 사물 절반 못 알아봐"

2020-11-27 09:43:52

[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시속 60㎞로 자동차가 달릴 때 운전자는 주변 사물을 절반 이상 정확히 인지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이 같은 내용의 차량 속도별 운전자 인지능력 변화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

공단이 운전자 40명을 대상으로 주행 속도에 따른 주변 사물 인지능력을 실험한 결과 시속 60㎞ 주행 시 운전자의 인지율은 평균 49.1%로 나타났다.

도로의 시설물 종류나 표지 내용 등을 절반 이상 알아보지 못하는 것이다.


주행속도를 시속 60㎞에서 50㎞로 낮추자 인지능력은 57.6%로 17.3% 포인트 향상됐다. 시속 30㎞에서의 인지율은 67.2%로 높아졌다.

특히 시속 60㎞로 주행 시 60세 이상 고령 운전자의 인지능력은 43.3%로 운전 중 사고 위험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 관계자는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의 주요 발생 원인은 나이가 들어감에 따른 인지능력 저하"라며 "'안전속도 5030 정책'이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감소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안전속도 5030은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일반·이면도로의 차량 속도를 각각 시속 50㎞와 30㎞로 하향 조정하는 정책이다.

kihu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