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이은하 “모 가수가 곗돈 들고 사라져…그 빚 갚느라 고생”

2020-11-26 10:06:47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가수 이은하가 동료 연예인에게 곗돈 사기 피해를 당했다고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모르면 손해! 슬기롭게 돈 빌리는 방법'을 주제로 출연자들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은하는 경제적으로 힘들었던 때가 있냐는 질문을 받고 "살다 보니 여러 번 그런 일이 왔다. 아버지 사업을 하다가 실패한 경우에 제가 자식이다 보니 제가 맡아서 하지 않아도 될 일을 하다 보니 빚을 갚느라 힘든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빚을 갚기 위해서 연예인끼리 계를 했는데 모 가수가... 연기자분들이나 가수분들이 같이 피해를 봤었다. 목돈을 좀 받아서 빚을 정리하려고 하다 오히려 더 물린 꼴이 됐다. 2금융, 제3금융에 돈을 빌리면서 자동응답기에 협박전화를 받기도 했었다. 이게 30년 전 이야기부터 최근까지 오면서 올라갔다 내려갔다 했다"고 말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