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케인 없이 토트넘 4대0 완승. 두 마리 토끼 잡았다

2020-11-27 09:15:12

토트넘 선수들의 모습.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손흥민은 나오지 않았다. 토트넘은 4대0 완승을 거뒀다. 손흥민과 토트넘은 첼시 전을 정조준하고 있다.



토트넘이 27일(한국시각)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4차전 홈 경기에서 비니시우스의 멀티골(2골)을 앞세워 루도고레츠를 4대0으로 완파했다.

토트넘은 3승 1패로 승점 9점. 앤트워프(벨기에)와 승점이 같지만, 조 2위. .

손흥민과 해리 케인은 벤치였다. 카를로스 비니시우스를 최전방, 가레스 베일과 델리 알리, 루카스 모라를 2선에 내세웠다.

그동안 조제 무리뉴 감독에게 눈밖에 났던 델리 알리가 스타팅으로 들어왔다.

비니시우스가 전반 16분 선제골을 넣었고, 5분 뒤 추가골이 나왔다. 토트넘의 일방적 맹공이었다.

후반 전열을 정비한 루도고레츠는 후반 반격을 했지만, 18분 해리 윙크스가 기습 장거리슛으로 세번째 골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이날 활발한 로테이션으로 주전들에게 휴식을 줬다. 그리고 4대0의 완승을 거뒀다. 주말 첼시전이 기대된다. 손흥민의 득점 1위 등극 여부도 관심이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