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염정아 동생 염정연, 연예인 뺨치는 일반인 미모…조카 유민도 '걸그룹 포스'

2020-11-27 08:50:10



[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기자] 배우 염정아 친동생 염정연 모녀가 화제다.



지난 26일 저녁 방송된 '캡틴'에는 염정아의 동생 염정연이 딸 유민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심사위원들은 유민이 등장하기 전 유민의 엄마 염정연을 염정아의 동생이라고 알아봤다.

대기실에서도 염정연의 '연예인 미모'에 많은 참가자들이 놀라워했다. 참가자 부모들은 한눈에 "염정아 동생"이라고 알아보며 아름다운 비주얼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1995년 KBS 슈퍼탤런트 출신으로 20여 년 만에 방송에 출연한 염정연. 그는 언니 염정아를 똑 닮은 변함없는 꽃미모를 과시했다. 염정연 딸이자 염정아 조카 유민 또한 걸그룹 포스를 뿜어냈다.

유민은 자신의 순서에 엄마와 함께 나왔고 "내 옆에 계신 분은 너무너무 예쁘셔서 유일하게 질투하는 엄마 염정연이시다"라고 자신의 엄마를 소개했다.

소유는 "이모가 염정아 선배님인데, 처음에는 울면서 뜯어말릴 정도로 반대하셨다고 들었다"고 질문했고, 염정연은 "(언니가) 처음에는 길이 험하고 힘들 것 같아서 반대했다, 민이가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고 적극적으로 응원하고 좋아해 준다"고 답했다.

이어 유민은 "이모가 순위에 연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서 내가 준비한 것을 보여주면 된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염정아가 '캡틴큐' 출연에 대해서도 조언을 건네줬다고. 유민은 "이모가 일단은 순위에 연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라고 하셨다"라며 "엄마가 항상 어딜 가든 이모한테 자랑스러운 조카가 뒬 수 있게 하라고 하신다. 저 때문에 (이모가) 피해를 보면 안 되니까 행동도 조심하고 더 열심히 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심사위원인 가수 이승철은"이모가 심사위원이 나인 줄 아느냐"고 물었고 염정연과 유민은 "알고 있다. 완전 좋아하더라"며 엄지손가락을 들고 센스있게 답했다.

그러나 이날 방송에서는 유민의 무대 및 결과가 공개되지 않아 궁금증을 높였다.

shyu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