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중견수' 필요한 한화, '키스톤' 원하는 SK, '2루수' 보강 LG, 두산발 FA로 채워질까

2020-11-28 11:27:19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올 시즌이 끝난 뒤 벌써 세 명의 감독이 바뀌었다. 통상 구단에선 신임 감독 첫 해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전력보강에 힘을 기울인다. FA 영입 또는 트레이드를 활용해 부족한 부분을 메운다. 트레이드보다 효과가 큰 것이 자유계약(FA) 영입이다.



올해는 FA 시장이 풍년이다. 강력한 위닝 DNA를 갖춘 두산 베어스에서 FA 자격을 갖춘 선수들이 무더기로 양산된 결과다. KBO는 28일 FA 자격 선수로 공시된 25명 중 FA 승인 선수 16명의 명단을 공시했다. 이 중 두산에서 승인된 선수는 총 7명(유희관 이용찬 김재호 오재일 최주환 허경민 정수빈)이다. 김재호만 재자격을 얻었고, 나머지 6명은 모두 신규 FA다. 등급은 모두 'A'다. 상대적으로 이들을 FA로 영입할 구단은 큰 출혈을 감수해야 한다. 오버페이는 하지 않을 지라도 보상 규모가 크기 때문이다. 신규 FA의 경우 A등급(기존 FA 계약선수를 제외한 해당 구단 내에서의 최근 3년간 평균 연봉 순위 3위 이내 및 전체 연봉 순위 30위 이내의 선수)은 해당 선수의 직전 연도 연봉의 200%에 해당하는 금전 보상과 FA 획득 구단이 정한 20명의 보호선수 외 선수 1명을 보상해야 한다. 해당 선수의 원 소속 구단이 선수 보상을 원하지 않을 경우 직전 연도 연봉의 300%로 보상을 대신할 수 있다.

감독이 바뀐 팀별 상황을 살펴보면 FA 이동 경로가 보인다. 우선 사상 첫 외국인 감독을 선임한 한화 이글스는 중견수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시즌이 끝난 뒤 베테랑 이용규(키움 히어로즈)와 재계약 하지 않기로 했다. 지난 6월 트레이드로 한화 유니폼을 입은 노수광이 주전 경쟁을 할 유력한 자원으로 꼽히는 가운데 FA 중에선 정수빈이 최고의 영입카드로 평가받고 있다. 정수빈은 국내에서 타격도 되고, 수비도 되는 전천후 중견수로 평가받고 있다. 무엇보다 주전으로 기용될 때는 꾸준함을 증명했다는 것이 강점이다. 아직 나이도 서른 살밖에 되지 않았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특히 이번 FA 승인 명단에서 KIA 타이거즈 잔류 가능성이 높은 최형우를 제외하고 정수빈이 유일한 외야수다. 시장의 희소가치도 무시할 수 없다.

한화가 육성 기조에 맞춰 기존 선수를 활용할 경우 1루수 자원을 FA로 활용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김태균이 은퇴한 자리를 메워야 한다. FA 오재일이 유력 후보다. 올해 포스트시즌에선 주춤했지만, 장타력과 안정된 1루 수비력을 갖?다. 다만 나이가 서른 넷이라는 부분이 변수다. 한화가 젊고 역동적인 팀으로 변화하고자 하는 의지를 드러내고 있는 시점에서 오재일의 영입이 상황에 맞는지는 따져봐야 한다.

SK 와이번스와 LG 트윈스도 감독이 바뀌었다. 이들의 고민은 내야수 보강이다. 같은 처지다. 2루수다. SK에선 젊은 최준우(21)와 최 항(26)이 이번 시즌 2루를 책임졌지만, 최준우의 성장세만 확인했다. 지난 시즌이 끝난 뒤 FA 김선빈을 막판에 잡지 못한 여파가 컸다는 것이 내부 평가였다.

최근 몇 년 동안 LG에서 가장 취약한 포지션으로 2루가 꼽힌다. 타격과 수비력을 고루 갖춘 2루수가 없었다는 이야기다. 올시즌에는 베테랑 정근우를 영입해 정주현과 경쟁 시스템으로 운영했다. 후반기 정주현이 주전으로 나서면서 경쟁의 승자가 됐다. 그러나 LG의 2루 자리가 해결됐다고 보기는 어렵다. 정주현은 올시즌 134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4푼7리, 10실책, 수비율 0.982를 기록했다. 전체 2루수들 중 타격은 하위권, 수비력은 중위권이다.

때문에 SK와 LG의 고민을 해결해 줄 적임자로는 FA 최주환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최주환의 방망이 실력은 검증이 필요없다. 주전으로 활용되면 타율 3할에 장타율도 4할~5할대를 기록할 수 있다. 특히 수비력이 약하다는 평가도 이번 포스트시즌을 통해 뒤집었다. 최주환은 계속해서 주전 2루수로 뛰면서 안정된 수비를 펼쳤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