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 독보적인 카리스마로 안방극장 압도

2020-12-03 08:32:41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이 독보적인 카리스마로 안방극장을 압도했다.



지난 2일 첫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연출 김형석, 극본 이성민)'에서 조여정은 살인추리소설을 쓰는, 특히 바람을 피운 남자들을 대한 처절한 응징이 잔혹하기로 유명한 베스트셀러 작가 강여주 역을 맡았다.

첫 회에서 강여주의 독특함이 돋보였다. 강여주는 '살인' 이라는 단어에 눈이 번쩍이며 관심을 드러내고, 시종일관 속내를 알 수 없는 표정과 냉소적인 말투로 서늘하고 때로는 소름끼치는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특히, 북토크 중 남편이 바람을 피우면 어떻게 할꺼냐는 질문에 "이혼은 생각해 본 적 없어요. 과부는 몰라도"라며 "자살이거나 사고사이거나. 어쨌든 완전 범죄일 겁니다. 제가 전문이잖아요" 라며 무서운 답변을 내놓았다. 마지막으로 우성에게 "여보 변사체로 발견되고 싶지 않으면 잘해. 사랑해." 달콤 살벌한 메세지를 보내며 섬뜩함 마저 자아냈다.

또 백수정(홍수현)과 저녁 자리에서 한우성을 가운데 두고 미묘한 신경전을 벌인 강여주는 그날 저녁 "정말 죽고 싶어서 그레! 위험한 짓 그만해"라며 긴장감 넘치는 백수정과의 통화로 두 인물에 대한 궁금증을 안긴 것.

뿐만 아니라 마지막 장면에서 한우성을 칼로 찌르는 충격적인 엔딩이 그려지며 종 잡을 수 없는 캐릭터의 무한한 매력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이처럼 조여정은 첫 회부터 톡톡튀는 전개에서 속에서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발산, 독특한 캐릭터강여주로 극의 중심을 잡으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바람피면 죽는다'의 활기찬 포문을 연 조여정이 앞으로 전개에 어떠한 활약을 펼칠지 더욱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바람피면 죽는다'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 매주 수, 목 저녁 9시 30분에 방송된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