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경상 흑자 117억달러…역대 3번째로 큰 규모

2020-12-04 08:07:15

11월 5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상수지 흑자가 10월까지 두 달 연속 100억달러를 넘어서며 역대 3번째로 큰 규모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 통계에 따르면 10월 경상수지는 116억6천만달러(약 12조8천억원) 흑자로 집계됐다.

흑자 기조는 5월(22억9천만달러) 이후 6개월 연속 이어졌다. 10월 흑자 규모는 2017년 9월(123억4천만달러) 이후 가장 클 뿐만 아니라 1980년 1월 이후 역대 3번째 규모에 해당한다.

10월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1년 전과 비교하면 48.9%(38억3천만달러) 늘었다.

이에 따라 올해 초부터 10월까지 누적 경상수지 흑자는 549억7천만달러로 불어났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53억달러 많은 것으로, 한은의 올해 경상흑자 전망치 540억달러를 이미 넘어섰다.

먼저 상품 수출입 차이인 상품수지 흑자가 작년 10월 80억3천만달러에서 올해 10월 101억5천만달러로 늘었다.

수출(469억9천만달러)과 수입(368억4천만달러) 모두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감소 전환했으나 수입의 감소 폭이 더 컸다.

수출의 경우 반도체, 승용차를 중심으로 일평균(22억4천만달러) 기준 증가로 돌아섰다. 2018년 11월 이후 23개월 만의 증가 전환이다.

서비스수지는 6억6천만달러 적자를 냈지만, 그 폭은 작년 10월보다 10억6천만달러나 줄었다. 여행수지 적자 폭이 3억5천만달러 축소됐고, 운송수지는 전년 동월 대비 흑자 전환했다.

임금·배당·이자 흐름과 관계있는 본원소득수지 흑자 규모(24억5천만달러)는 투자소득수지 개선 등으로 작년 10월 18억3천만달러보다 확대됐다.

이전소득수지는 2억8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159억4천만달러 늘었다.

직접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11억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가 9억5천만달러 각각 증가했다.

증권투자는 내국인의 해외투자와 외국인의 국내투자가 41억8천만달러, 39억2천만달러 각각 늘었다. 각각 7개월 연속, 5개월 연속 증가세다.


soh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