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수창 황금배지→'멀미 투혼' 이대형 2위, 도시어부 초토화…"낚시로 연승할 것" (도시어부2) [종합]

2020-12-04 07:31:37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꽃미남 야구인들이 '도시어부2'를 접수했다.



3일(어제)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 50회에서는 심수창과 이대형이 게스트로 출격한 가운데, 통영에서 무늬오징어 대결을 벌이는 모습이 흥미롭게 펼쳐졌다.

이날 낚시에서는 게스트가 뜻밖의 대활약을 펼치며 상위권을 싹쓸이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무늬오징어 총무게 1위, kg급 이상의 빅원에게 각각 황금배지가 주어진 대결에서 심수창이 총합 890g을 기록하며 황금배지의 주인공이 됐다.

심수창은 "비록 야구는 그럭저럭했지만, 낚시로는 연승하겠습니다!"라고 야심찬 수상 소감을 전하며 기쁨을 만끽했다. 2위는 이대형으로, 극한 멀미 속에서도 총합 490g을 기록하는 놀라운 활약을 보였다.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야구인들의 대활약에 도시어부들은 '멘붕'에 빠졌고, 역공을 노렸지만 끝내 성공하지 못했다. 특히 이경규, 지상렬과 함께 대상어종을 잡지 못한 이수근은 "제로에서 시작하네요"라며 마지막 황금배지를 반납했다.

야구계 꽃미남으로 손꼽히는 심수창과 이대형은 외모만큼이나 수려한 입담을 뽐내며 빅재미를 안겼다. 이날 두 사람은 도시어부들의 뜨거운 견제에도 뚝심 있게 낚시를 이어가며 야구인의 승부 근성을 제대로 보여줬다.

선수 시절 '18연패'라는 대기록을 남겼던 심수창은 "18연타로 가겠다"라며 셀프 디스를 곁들인 각오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고, 결국 뜻대로 되지 않자 다급한 마음을 가감 없이 드러내 폭소를 안겼다.

역대급 뱃멀미로 위기에 빠졌던 이대형은 뜨거운 승부 근성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그는 상위에 랭크된 사실에 "이게 믿어져요, 지금?"이라며 텐션을 폭발시키는 등 한없이 낚시에 빠져든 들뜬 모습으로 재미를 더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경주에서 2인1조로 대삼치 대결이 시작되는 모습도 전파를 탔다. 특히 이태곤이 거대 입질을 받으며 모두가 깜짝 놀라는 장면이 연출돼, 과연 입질의 정체가 무엇일지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덕화와 김준현, 지상렬과 이태곤, 심수창과 이대형, 이경규와 이수근이 짝을 이룬 이번 대결에서는 과연 누가 마지막에 웃게 될지 벌써부터 시청자의 기대가 쏠리고 있다.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