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중훈, 허재 잔소리에 결국 버럭…"넌 왜 철이 안 드니?"('안다행')

2021-01-15 07:26:39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이번 주 '안다행'에서는 박중훈이 '낮져밤이' 면모를 보이며 허재를 깜짝 놀라게 한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 14회에서는 천만 배우 박중훈과 농구대통령 허재의 두 번째 자급자족 라이프가 펼쳐진다.

이날 박중훈은 밤이 되자 허재를 꼼짝 못 하게 만들기 시작한다. 박중훈은 허재에게 자연스럽게 할 일을 넘기는 것은 물론, 반박하는 허재에게 "말 좀 들어. 다른 일도 네가 해"라며 큰소리친다. 지난주 낮 시간 동안 허재의 잔소리에 쩔쩔매던 것과는 180도 상반된 모습이다.

뿐만 아니라 저녁 식사 재료를 구하기 위해 오른 산에서도 허재의 잔소리가 이어지자 박중훈은 "넌 어쩜 옛날이나 지금이나 철이 안 드니?"라며 반격을 시작, 달라진 모습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그러면서도 허재가 하는 일거수일투족 폭풍 칭찬을 쏟아내며 수준급 조련 실력을 발휘한다. 중훈의 달라진 모습에 당황한 허재는 맞불을 놓다가도 자신도 모르게 중훈이 시키는 일을 다 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빽토커'들은 "상황이 역전이 됐다. 낮과 전혀 다르네. 박중훈이 '낮져밤이' 스타일이다"라며 감탄한다. 과연 두 사람은 오늘도 '안 싸우고' 무사히 저녁 식사를 할 수 있을지, 박중훈의 '낮져밤이' 반전 매력은 오는 18일 밤 9시 20분 MBC '안다행'에서 볼 수 있다.

한편, '안다행'은 극한의 리얼 야생에서 홀로 사는 자연인을 연예계 대표 절친이 찾아가 함께 살아보는 자급자족 라이프를 다룬 프로그램이다.

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