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김지원 아나운서 "인생 번아웃 시기에 만난 한의학…KBS 퇴사·수능 도전 이유"(인터뷰)

2021-01-15 09:02:11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김지원 KBS 아나운서가 한의대 입학 도전을 위해 사직서를 제출했다.



김지원 아나운서는 지난 13일 저녁 KBS 측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김 아나운서는 퇴사 후 한의대 진학을 목표로 올해 수능에 도전할 예정이다. 유튜브 채널을 통해 수능 도전 과정을 공유하며 팬들과 소통도 이어갈 계획이다. 이 같은 소식을 14일 오전 SNS를 통해 직접 밝혔다.

소식을 전하기 전 김지원 아나운서는 스포츠조선과 인터뷰를 통해 방송사라는 탄탄한 직장을 포기하면서까지 한의대 진학이라는 어려운 도전을 택한 이유에 대해 말했다 그는 "사실 어릴 때부터 간간이 아역으로 방송활동을 해 오다가 그 좋았던 느낌을 잊지 못해 아나운서가 된 케이스라 거의 평생을 방송과 함께 보냈다. 한의대에 가게 된다 해도 '아마 방송은 어떤 모습으로든 또 하게 되지 않을까?' 라는 막연한 느낌이 든다"라며 "하지만 이런 시간들을 거치면서 한 가지 분명하게 깨달은 건, 이제는 그냥 단순히 말하는 행위에 만족하지 않고 스스로 고민해서 얻은 인사이트를 전달하는 사람이 되고 싶어졌다는 거다. 방송인으로 지내면서 점점 저의 목표가 '전문적인 나의 영역을 말할 수 있는 사람'으로 더 구체화 된거다"고 전했다.이어 "그래서 한동안은 유튜브로 그동안 쌓아왔던 취업 성공 비법들을 영상으로 만들어서 공유다. 그렇게 만든 비법 영상이 스무 개 가까이 된다. 하지만 이것도 학문이 아니기 때문에 그 깊이나 내용에 한계가 있더라. 한동안은 '그래서 어떤 전문지식 영역을 갖고 싶은가?'의 지점에 멈춰있었는데, 최근 인생 최대 위기였던 번아웃 때문에 환자로 시간을 보내다가 너무나도 파고들어 보고 싶은 한의학을 만났다. 아나운서가 됐을 때는 정말 그 목표가 내 세상의 전부였는데, 꿈과 목표는 경험이 쌓일수록 상상도 못한 방향으로 계속 생기고 바뀌더라. 예쁘게 빛나는 것도 좋지만 이제는 조금 더 깊이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의대 도전에 대한 가족들의 반응에 대해 묻자 김지원 아나운서는 "'도대체 왜 그 나이에 다시 수능을....' 이라고 탄식하셨다"라며 웃었다. 웬만하면 제가 하고 싶은 일은 다 응원해주는 부모님이신데 이 나이에 수능을 본다는 점에 대해서는 약간 경악을 금치 못하셨던 눈치다. '소설가 박완서님도 마흔 살에야 등단을 하셨다, 백세 시대에 지금 나는 완전 병아리 수준이다' 라고 설득을 했지만 몇 달을 유예하다 사직서를 내는 그날까지도 조금 섭섭해하시긴 하셨다. 하지만 이미 부모님은 저를 너무 잘 알고 계신다. 어차피 당신들의 딸은 한번 마음이 생기면 결국 실행에 옮기고야마는 경주마인 것을"이라고 덧붙였다.한의대를 준비하면서 유튜브로 팬들과 계속 소통할 계획이라는 김지원 아나운서. 그는 "당분간은 수능 공부에 전념해야하기 때문에 주로 하루 종일 공부하는 모습을 실시간 라이브로 공유하며 함께 수험생활을 해나갈 계획이다. 물론 미리 찍어둔 브이로그들도 조금 있다. 10대 수험생 시절에는 당시에 썼던 의자가 딱 엉덩이 모양으로 뚫려서 바닥을 드러낸 적이 있었다. 한자리에 약간 먼지 쌓일 때까지 앉아 있는 걸 좋아하고 잘하는 편인데, 그런 모습으로 웃음과 놀라움, 동기부여를 동시에 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너무 늦기전에 아기도 가져야하기 때문에 합격이 계속 늦어진다면 임신과 병행해야할 수도 있어서 '산후조리원에서 미적분 풀기' '임신n개월, 수능시험 보러 가다'등의 브이로그 아이디어가 머릿속으로 떠오르지만 제발 절대로 그런 일은 벌어지지 않도록 최대한 빨리 공부를 마칠 계획이다"라며 웃었다.

KBS 39기 아나운서로 입사한 김지원은 '도전 골든벨', 'KBS 뉴스광장', '생방송 아침이 좋다', 'KBS 스포츠9' 'KBS뉴스9' '영화가 좋다' 등의 프로그램의 진행을 맡았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hc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