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어볼까' BBC 전망, 토트넘은 셰필드를 못 이긴다 "월클 손흥민 케인에게 매주 의지할 수 없다"

2021-01-17 06:00:02

손흥민 캡처=토트넘 구단 SNS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영국 BBC는 토트넘이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리그 원정 경기서 승리하지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1대1 무승부를 예상했다.



리버풀 수비수 출신으로 BBC 전문가로 활동 중인 마크 로렌슨은 최근 BBC 홈페이지에서 "셰필드는 최근 경기력이 좋아졌다. 직전 뉴캐슬을 상대로 리그 첫승을 올렸다. 셰필드는 이번에 홈에서 토트넘에 좌절감을 줄 수 있다. 토트넘은 최근 좋지 않고, 셰필드는 조금씩 살아 올라오고 있다"고 내다봤다.

토트넘은 17일 오후 11시(한국시각) 셰필드와 EPL 원정 경기를 갖는다. 토트넘은 직전 풀럼과의 홈경기서 1대1로 비겼다. 잡아야 할 경기를 놓쳤다.

마크 로렌슨은 "토트넘은 이겨야 할 경기를 계속 빠트리고 있다. 풀럼전도 마찬가지다. 놀랍지는 않았다. 토트넘은 경기를 끝낼 수 있는 골들을 넣지 못하고 있다. 토트넘 공격진을 보면 케인과 손흥민 두 명의 월드클래스 선수를 갖고 있다. 그러나 그 밖에는 (월클이) 많지 않다. 토트넘이 매주 두 선수에게만 의지할 수 없다"고 평가했다.

토트넘의 이번 시즌 팀 득점에서 손흥민과 케인 두 명이 차지하는 비중이 75%를 넘어섰다. 손흥민은 리그 12골, 케인은 리그 11골을 넣고 있다. 결국 '손-케 듀오'가 안 터지면 토트넘은 고전이 불가피하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