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변죽만 울리나? 美매체 "바우어-스프링어 영입전 본격 나서야"

2021-01-18 09:40:23

토로토 블루제이스는 여전히 FA 투수 최대어 트레버 바어우와 관련해 영입 유력 구단으로 언급되고 있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결국 헛물만 켜는 것 아닌가.



토론토 블루제이스 오픈시즌 행보가 좀처럼 풀리지 않고 있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우승을 다퉈보겠다는 팀 치고는 전력 보강 작업이 여의치 않은 모양새다. 같은 지구 뉴욕 양키스가 최근 내부 FA DJ 르메이휴와 재계약하고 사이영상 투수 코리 클루버를 영입한 것과 비교하면 매우 대조적이다.

토론토는 지난해 11월 초 로비 레이와 1년 800만달러에 재계약한 이후 2개월 넘게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그동안 굵직한 선수들과 관련해 거론만 될 뿐, 대부분 다른 팀으로 가거나 답보 상태다. MLB.com은 이같은 토론토의 행보를 두고 18일(이하 한국시각)'토론토는 변죽만 울릴 뿐 보여준 것이 없다'고 했다.

CBS스포츠도 이날 '토론토가 우선 순위 선수들을 계속 놓치고 있지만, 스프링캠프 이전 큰 돈을 쓸 시간은 아직 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로비 레이 계약 이후 최근 마크 샤피로 사장과 5년 연장 계약을 한 토로토는 주요 선수들 쟁탈전에서 늘 2등이었다'고 비꼬았다. 리암 헨드릭스(시카고 화이트삭스·3년 5400만달러),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4년 2800만달러), 르메이휴(양키스·6년 9000만달러), 프란시스코 린도어(뉴욕 메츠·트레이드), 스가노 도모유키(요미우리 자이언츠 잔류) 등이 토론토가 탐냈던 선수들이다.

그러나 스프링캠프 개막까지는 아직 한 달의 시간이 있다. 샤피로 사장은 지난 달 디애슬레틱 인터뷰에서 "오프시즌서 몇몇 선수만 강조하는 건 올바른 방식이 아니다. 우리는 나아져야 하고 난 더 나아질 것을 100% 확신한다"면서 "정말 괜찮은 선수 4명일 수도 있고, 엘리트 2명일 수도 있다. 우리는 나아질 것"이라며 전력 보강 방침을 다시 한 번 천명했다.

토론토는 여전히 트레버 바우어, JT 리얼무토, 조지 스프링어, 최근에는 FA 구원투수 브래드 핸드 등 FA 시장에서 유력 구단으로 언급되고 있다. CBS스포츠는 '바우어의 경우 류현진과 함께 선발 로테이션을 이끌 토론토에 딱 맞는 선발'이라며 분위기를 띄우기도 했다.

하지만 이들이 좋은 조건을 제시받고도 토론토를 선택하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올시즌 토론토가 홈에서 경기를 할 수 있을 지 미지수이기 때문이다. 토론토는 지난해 캐나다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조치로 홈구장 로저스센터 사용을 금지하는 바람에 국경 지역인 미국 버팔로의 트리플A 구장인 살렌필드에서 홈경기를 치렀다. 그마저도 올해는 마이너리그가 열릴 예정이라 스프링캠프지인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정규시즌을 치를 가능성도 있다.

지난해 동부지구 우승팀 탬파베이 레이스가 이번 겨울 블레이크 스넬과 찰리 모튼을 내보내는 등 전력이 약화된 상황이라 토론토는 양키스에 맞서 지구 우승에 도전할 수 있는 상황인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CBS스포츠는 '토론토는 아직 강해지지 않았다. 그러나 바우어와 스프링어 등 중량감있는 선수들을 영입할 시간은 충분하다. 샤피로가 얼른 밖으로 나가 돈을 보여줄 때가 됐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또 패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