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한화 킹엄 "작년 부상 마음아파, 올해는 다르다" 출사표

2021-01-18 09:41:46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작년에 많은 기대와 관심을 받았는데, 내 역할을 하지 못해 마음이 아팠다."



KBO리그로 돌아온 닉 킹엄이 지난 시즌에 대한 아쉬움과 더불어 "올해는 다르다"는 포부를 밝혔다.

올해 한화의 선택을 받은 킹엄은 18일 인천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당초 전날 라이언 카펜터, 라이온 힐리와 함께 입국할 예정이었지만, 서류 문제로 하루 늦어졌다.

킹엄은 "한국에 다시 올수 있게 됐다. 한화에서 기회를 받아 영광스럽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국 첫해였던 지난해 많은 기대와 관심을 받았지만 부상으로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 나도 마음이 아팠다. 내 마음대로 컨트롤할 수 없는 부분이라 힘들었다"는 속내를 드러냈다.

킹엄은 "올해는 새로운 환경, 새로운 팀에서 구단이 기대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가장 큰 목표다. 오프시즌 동안 재활과 훈련을 정말 열심히 했으니 좋은 모습 보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킹엄은 예정대로 충북 옥천의 단독 주택으로 이동, 카펜터-힐리 및 통역과 함께 자가격리에 돌입한다. 함께 자가격리를 진행하는 만큼, 세 선수는 오는 2월 1일 오후 거제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